본문 바로가기

뉴스

90살 최고령 우주인 된 스타트렉 선장

댓글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1960년대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우주 함선 선장을 연기했던 90살 노배우 윌리엄 섀트너가 우주 탐사 역사상 최고령 우주인이 됐다.

13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미 우주 기업 블루 오리진은 텍사스주 밴혼 발사장에서 섀트너를 태운 ‘뉴 셰퍼드’ 로켓 우주선을 발사한 뒤 무사 귀환에 성공했다.

이번 발사는 베이조스가 첫 우주 관광에 나선 지난 7월20일 이후 석달 만으로,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블루 오리진의 두 번째 우주 관광이다.

섀트너는 우주 관광을 마친 후 "믿을 수 없고 내가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심오한 경험이었다"며 감격에 벅차 잠시 눈물을 글썽였다. 섀트너 우주여행에 대해 AP 통신은 "공상 과학과 실제 과학의 수렴"이라고 묘사했다.

이번 우주 여행은 지구와 우주의 경계로 불리는 고도 100㎞ ‘카르만 라인’을 넘어 약 3분간 중력이 거의 없는 미세 중력 상태를 체험하고 지구로 복귀하는 여정으로, 첫 번째 우주 관광과 같은 경로로 비행했다. 발사 시간은 동부 표준시 기준 이날 오전 10시49분으로 우주여행은 10분17초가 소요됐다.

섀트너의 우주여행에는 전직 미국 항공우주국(NASA) 엔지니어 크리스 보슈이즌, 의료 분야 기업인 글렌 더프리스, 블루 오리진 부사장 오드리 파워스 등 3명이 동행했다.

섀트너는 무료 고객이었지만, 블루 오리진은 보슈이즌과 더프리스가 이번 우주여행에 얼마나 돈을 지불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블루 오리진은 발사 전 생중계를 통해 많은 사람이 스타트렉과 같은 드라마에 이끌려 우주산업에 뛰어들었다며 섀트너의 우주여행이 가지는 의미를 전했다. 베이조스는 스타트렉의 열렬한 팬으로 2016년 영화 ‘스타트렉 비욘드’에 출연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