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오징어 게임' 촬영지?"…세트장 빼닮은 스페인 에어비앤비 숙소

댓글0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넷플릭스 드라마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세트장과 꼭 닮은 스페인의 에어비앤비가 화제다.

이데일리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장면 (사진=넷플릭스 제공)


12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는 스페인의 칼페의 아파트 단지 ‘라 무라야 로하(La Muralla Roja)’가 ‘오징어 게임’의 계단 세트장과 비슷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숙소는 포스트모더니즘 건축가 리카르도 보필이 1968년 설계해 5년 뒤 완공한 곳으로 이미 스페인 칼페 지역의 명소 중 하나다.

요새 모양의 외관에 미로처럼 꼬인 내부는 주황색과 파란색 등 원색으로 칠해져 있어 ‘레드월(Red wall)’이라고도 불린다. 건물의 복잡한 구조도 ‘오징어 게임’ 세트장과 유사하다.

이데일리

‘레드월’로 불릴 만큼 강렬한 색깔을 자랑하는 스페인 숙소 (사진=에어비앤비)


아파트에는 요새와 미로처럼 보이는 공간이 곳곳에 존재하며 단지 곳곳에 흩어져 있는 50개 가구가 테라스와 계단을 통해 이어진다. 총 50가구로 구성돼 있고 숙박비는 1박 기준 110~270달러(약 13~32만원)다.

한편 한국을 넘어 전 세계를 사로잡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출연 배우들은 미술 연출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 1일 채경선 미술감독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주로 영화 작업만 하다 넷플릭스 작품은 처음 했는데 전 세계에서 반응이 오니 당황스럽기도 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채 감독은 “기존의 서바이벌 게임 영상물은 한 편도 본 게 없었다. 다른 곳에서 창의적 상상력을 가져오려 노력했다”며 “제 딸과 그림책을 함께 보며 동화적이고 우리나라 정서가 깃든 판타지물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오징어 게임’은 컴퓨터 그래픽을 최소화하고 대부분의 세트를 직접 짓고 전화기나 대형 돼지저금통, 인형 등의 소품도 아날로그적인 느낌을 극대화했다.

채 감독은 “1970,80년대 유년기 시절의 향수와 동심이 담긴 공간을 펼쳐 주고 싶었다. 배우들에게 공간이 실재하는 느낌을 주고 싶었고 실제로 그 안에서 게임을 할 수 있게 만들자는 것이 큰 목표였다”며 “배우들이 실제로 게임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는 점이 가장 뿌듯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