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스파이시 걸스' 유이, 아쉬운 마음에 눈물.."내 모습 가장 잘 보여준 방송"

댓글0
헤럴드경제


[헤럴드POP=김나율기자]최유정의 ‘매운 떡볶이’가 마지막 입덕 메뉴로 선정됐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 IHQ 예능프로그램 ‘스파이시 걸스’ 10회에서는 예술의 거리 ‘대학로’를 찾아 매운맛 음식을 소개하는 김신영, 유이, 써니, 최유정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맵호스트'로 나선 김신영은 힘들었던 시절 대학로에서 보냈던 일들을 추억하며 "오랜만에 대학로에 왔다. 이곳에는 대학가들이 많아 학생들 입맛에 맞는 맛집들이 많다”고 소개했다.

이어 ‘심자(심부름하는 자)’ 선정을 위한 달고나 뽑기 게임이 진행됐다. 다양한 난이도의 모양이 찍힌 달고나를 선택한 멤버들은 신중하게 모양 뽑기를 시작했고, 오랜 시간 끝에 유이가 모양 뽑기에 성공했다. 유이는 “써니와 최유정 모두 심자를 해봤다”고 말하며 이날 심자로 김신영을 선택했다.

심자 게임이 끝나고, 멤버들이 준비한 매운맛 음식들이 차례대로 공개됐다. 가장 먼저 식탁 위에 오른 음식은 최유정의 ‘매운 떡볶이’.

쫄깃한 떡과 매콤한 소스의 조합에 멤버들은 "너무 맛있다. 매우면서도 단맛이 난다"고 호평했고, 최유정은 "이곳 떡볶이는 고추장을 사용하지 않는다. 오직 청양고추로만 맛을 낸다. 두꺼운 떡을 쓴 이유는 매운맛을 중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

특히 떡볶이를 맛보던 중 김신영은 대학로의 또 다른 떡볶이 맛집을 소개해 시선을 모았다. 김신영은 힘들었던 시절 푸짐한 떡볶이 한 접시를 내줬던 사장님을 언급하며, 당시 먹었던 추억의 떡볶이를 멤버들에게 대접했다.

두 번째로 써니의 ‘매운 사태찜’이 소개됐다. 부드러운 사태와 쫀득한 소 힘줄을 맛본 멤버들은 입안에 가득 퍼지는 감칠맛에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다.

써니는 "더 매운 맛을 원하면 청양 고춧가루와 베트남 고춧가루를 준다. 취향에 맞춰 원하는 만큼 맵기 조절할 수 있다"고 말했고, 김신영과 최유정은 “지금도 충분히 맵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이는 “이게 매운 거냐”고 말하며 고춧가루를 추가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마지막으로 유이는 24가지의 향신료로 맛을 낸 ‘이란식 매운 카레’를 준비했다. 유이는 "12단계로 매운맛이 이뤄져 있다. 4단계부터 7단계까지는 포장과 배달은 안한다. 책임을 질 수 없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단계별로 매운맛을 준비한 유이는 사다리 게임으로 매운맛을 선택하자고 제안했고, 멤버들은 게임을 통해 선택한 카레를 차례대로 맛보기 시작했다.

준비된 카레 중 가장 매운맛인 3.5단계를 먹은 김신영은 입안 가득 퍼지는 매운맛에 고통스러워 했고, 두 번째로 매운맛인 2.7단계를 먹게 된 유정은 허겁지겁 물을 마시기 시작했다.

매운맛에 고통스러워 하던 김신영은 가장 덜 매운맛인 써니의 카레를 시식하고 “이 집 카레 정말 잘한다. 2.5단계를 먹어야 맛있게 매운맛으로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세 가지 매운맛 음식 시식이 끝나고 멤버들은 투표를 진행했고, 그 결과 추억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최유정의 ‘매운 떡볶이’가 최종 입덕 메뉴로 선정됐다.

한편, 이날 멤버들은 마지막 녹화에 대한 아쉬움을 전하며 고마운 마음을 나눠 눈길을 끌었다. 김신영은 "오늘을 마지막으로 ‘스파이시 걸스’가 해체된다. 맛있게 매운맛도 있다는 걸 알게 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특히 유이는 아쉬운 마음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내 모습을 가장 잘 보여준 프로그램이었다. 2주에 한 번 촬영장에 올 때마다, 일하는 자리지만 놀러 오는 느낌으로 왔다. 내 모습을 다 보여줄 수 있게 해줘서 고맙고, 좋은 인연 만나게 해줘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