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서울 내 아파트값 떨어진 단지 늘었다…9월엔 3건 중 1건[부동산360]

댓글0
직전 거래보다 가격하락 비중 35.1%
하락 비중 5개월 만에 다시 높아져
“현금자산 부족한 수요층 유입 제한”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 중 직전 거래 대비 가격이 떨어진 사례가 3건 중 1건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인상에 대출 규제 등 금융 당국의 ‘돈 줄 조이기’가 이어지면서 시장 분위기도 서서히 바뀌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를 통해 확보한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 9월 서울의 아파트 거래 중 직전 거래보다 가격이 내려간 사례가 늘었다.

헤럴드경제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송파구 아파트. [연합뉴스]


서울에서 지난달 1~26일 신고된 아파트 거래 중 직전 거래보다 가격이 하락한 경우는 35.1%로, 8월(20.8%)과 비교해 14.3%포인트 늘었다. 아파트값 하락 비중은 올 들어 월 기준으로는 최고치다.

올 들어 직전보다 가격이 내린 거래는 1월 18.0%(전체 2441건 중 493건)에 불과했으나 2월 23.9%, 3월 27.5%, 4월 33.3%로 늘어났다. ‘2·4 대책’ 발표 이후 공급 기대감이 커지면서 2월 이후 가격이 내린 거래가 늘어난 것이다.

이후 4·7 보궐선거에서 부동산 규제 완화를 공약한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되면서 재건축 사업 진척 기대감이 살아났고, 이에 해당 비율은 5월 27.6%, 6월 23.9%, 7월 22.1%, 8월 20.8% 등 4개월 연속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달 해당 비율이 30%대로 올라선 것은 집값이 빠른 속도로 오른 데다 8월 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금융당국이 시중은행을 통해 대출 규제 강화에 나선 영향으로 분석된다.

서울 아파트값은 한국부동산원 주간 기준으로 지난 8월 0.20~0.22% 상승해 올 들어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가, 9월 들어서는 0.21%에서 0.19%까지 상승폭을 줄였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서울은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상 및 한도 축소 등의 영향으로 매수심리가 다소 위축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매매시장에서도 매물이 쌓여가는 것으로 파악된다.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이날 기준 서울 아파트 매물은 4만1141건으로 한 달 전(3만9405건)과 비교해 4.4% 늘었다. 자치구별로는 광진구(15.1%)의 매물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중랑구(14.6%), 강서구(13.4%), 용산구(12.5%), 노원구(12.0%) 등의 순이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투자자와 실수요자 구분없이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중단 사례가 늘어나면서 현금 자산이 부족한 수요층 유입이 제한된 상황”이라며 “과거와 달리 주택 매수에 나서는 주 수요층이 무주택 실수요자로 재편된 상황인 만큼 레버리지 축소에 따른 비자발적 수요 이탈 현상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y2k@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