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강인선·배성규의 모닝라이브] 이재명의 복심 정성호 의원 “李 당선은 민주당 내 정권교체”

댓글0


‘강인선·배성규의 모닝라이브’는 23일 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최측근이자 복심으로 불리는 정성호 의원을 초청, 이 후보 스토리와 대선 경선에 대해 얘기나눴습니다. 정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정권 재창출인가 정권 교체인가’라는 질문에 “정권이 바뀐 것이기도 하고 재창출된 것이기도 하다”면서 “일부에선 민주당 안의 정권교체라고도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 후보가 민주당 후보인 동시에 문재인 정부와는 다른 독자성이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조선일보

정성호 민주당 의원.


정 의원은 “이 지사는 문 정부의 정책 결정에 참여한 인사는 아니다”면서 “(당선되면) 그냥 이재명 정부다. 민주당 이재명 정부”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전임 정부”라면서 “다만 (정권 재창출이냐 교체냐의) 이분법적으로 볼 필요는 없다”고 했습니다.

정 의원은 ‘문 정권의 실정에 대해 책임을 같이 지지 않겠다는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문재인 정부의 공과를 다 계승해야 한다. 부인하는 것은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잘못은 잘못대로 반성하고 극복하면서 새로운 정책으로 신뢰를 얻어야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되면 문재인 정부와 거리두기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그렇지 않다. 문 정부가 다 실패한 게 아니라 성공한 부분도 상당하다”면서 남·북·미 간 정상회담과 한미관계 복원, 일본과 ‘소부장 갈등’ 극복 등 외교안보 정책 계승 의지를 밝혔습니다. 또 불공정과 양극화 해소 등 원칙적인 정책 노선에도 공감한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 정책 방향에선 새롭게 변화를 줘야 할 것”이라면서 “차별화냐 계승이냐로 단순화하기보단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지금 민주당 경선은 이낙연 후보와 ‘명낙대전’이란 말이 나올만큼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경선에 진 후보가 과연 결과에 승복하고 승리 후보를 지지하겠느냐는 우려가 많습니다. 이에 대해 정 의원은 “걱정하지 않는다”면서 “누가 되든 정권 재창출을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기 때문에 다 화합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다만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결선투표로 갈 것이냐에 대해선 “결선 없이 가야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정 의원은 “만약 결선으로 간다면 그 일주일 동안 치열한 네거티브가 나올 것”이라며 “한쪽이 빨리 압승하고 결정되는 게 지지자 통합에도 좋다”고 말했습니다.

유튜브팟빵, 애플팟캐스트에서도 들으실 수 있습니다.

[강인선 부국장]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