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외국인 점원 동문서답” 민원에... 마트 사장 “그도 국민, 다른 곳 가라”

댓글0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마트에서 고객이 한국말이 서툰 계산원에 불만을 표시하자 마트 사장이 “다른 곳을 이용하라”며 직원을 옹호하고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일 해당 마트의 네이버 리뷰란에는 장문의 불만 글이 게재됐다. 이날 해당 마트를 이용한 고객으로 추정되는 A씨는 “계산하는 분 중에 단발머리에 나이 어려 보이는 분. 기본적인 교육부터 다시 시키셔야 할 것 같다”면서 “말을 진짜 이해 못 하고 동문서답이 진짜 심하다. 그건 그렇다 쳐도 더 웃긴 건 본인이 손님 말 이해 못 해놓고 왜 손님한테 틱틱대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이어 “카드랑 영수증도 저한테 줄 제스쳐도 없이 그냥 바로 바닥에 두시던데 반대로 손님이 카드 손에 안 드리고 바닥에 던져주면 기분 좋으냐? 일을 못하면 친절하기라도 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며 “계산대 앞에 씨씨티비 이런 거 붙여져 있던데 고객이 직원한테 어떻게 하는지 말고, 직원이 손님한테 어떻게 말하고 행동하는지도 한번 돌려보라”라고 했다.

이에 마트 사장 B씨는 “말을 이해 못 하는 건 직원분이 외국인이여서이다. 현재는 귀화해서 같은 대한민국 국민이다. 음악소리와 많은 사람들 말소리 게다가 마스크까지 쓰고 있어서 같은 한국인들도 잘 못 알아들을 때가 있다”라며 “그래도 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해서 한분한분 대응해드리고 있다. 기본적인 직원교육 운운하시는데 저희는 물건을 조금 더 저렴하게 공급하는 게 주업무다”라고 말했다.

B씨는 “마음에 안 드시면 구매 안 하시면 된다. 일을 못하면 친절하기라도 하라? 친절은 어느 누구에게나 똑같이 제공하지 않는다”라며 “고객님이 만족할만한 친절을 원하시면 고객님도 조금 더 너그러운 태도를 부탁드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객님이 불편하셨고 만족하지 못하셨다면 다른 곳을 이용하시면 된다. 즐거운 명절에 긴 글 남기시느라 고생하셨다”라고 했다.

이에 A씨는 다시 “그쪽이 이해 못 하고 틱틱대는 거 치고 저 되게 너그러웠다”라며 “마음에 안 들면 구매하지 마라? 네 무슨 마인드로 장사하시는지 알겠다”라고 했다.

해당 리뷰를 본 네티즌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저 정도 컴플레인도 못 거나? 사장이 갑질로 치부해버리는 게 웃기다”라고 했다.

반면 “외국인 직원을 감싸주는 사장님 멋지다” “마트에서 너무 과도한 친절을 바라는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