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재명, 수박 발언 비판에 "일상적으로 쓰는 용어" 반박

댓글0
기사내용 요약
"수박은 개혁세력이라면서 민영개발 하려는 사람들 의미"
野, 대장동 특검·국조 요구에는 "정치적 의혹 부풀리기" 반발
"검찰이 봐주리라고 상상하는 것은 이상한 사람…저질정치"
'개발 이익 과다' 지적에 "집값 오르게 해서 늘려준 것" 반박
뉴시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서울 동작 소방서를 찾아 사회 필수인력인 소방관들을 격려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9.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권지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자신의 '수박' 표현을 둘러싼 비판에 대해 "겉과 속이 다르다고 일상적으로 쓰는 용어인데 그렇게까지 해석해가면서 공격할 필요가 있냐고 생각한다"고 웃어넘겼다.

이 지사는 이날 서울 동작구 동작소방서를 격려차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수박이란 표현은 극우 성향 인터넷 사이트 일간 베스트(일베) 이용자들이 호남 비하하고 차별하기 위한 용도로 만든 혐오 표현'이라는 이낙연 전 대표 측의 비판에 대한 입장을 요구받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겉과 속이 다른 예로 말한 것을 문맥으로 다 알 수 있는데 그것만 똑 떼어서 다른 의미가 있는 것처럼 하는 것은 별로 그리 바람직하지 않다"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특혜 의혹을 부인하면서 "제가 아까 수박이라고 한 것은 개혁세력이라 하면서 사실은 민영개발을 하려는 사람들이 있었다. 그 사람들을 말한 것"이라며 "개혁세력이라고 하면서 토건 비리 세력 비호하면서 저한테 민영하지 굳이 공공하냐는 분을 말한 것이다. 무슨 호남과 관계가 있느냐"고 첨언했다.

캠프 비서실장을 맡은 박홍근 의원은 이 지사의 발언에 대해 "오늘 수석 대변인이 '셀프 디스'라고 하지 않았느냐"고 보충했다.

박찬대 캠프 수석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호남 비하가 아니냐고 하는데 수박이라는 표현은 겉과 속의 색깔이 다르다는 것을 언급한 것이다. 수박이라는 표현이 호남 관련성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시는 분들이 없더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왜 자꾸 호남 비하로 연결하는지, 이건 셀프 디스 아닌가 생각한다"며 "호남의 동정을 이끈다든가 하는 부분으로 연결하는 건 무리"라고도 했다.

이 지사는 앞서 페이스북에 대장동 공공개발로 상당한 개발이익을 환수했고 당시 여야를 막론한 압력을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저에게 공영개발 포기하라고 넌지시 압력 가하던 우리 안의 수박 기득권자들"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을 자초했다.

이 지사는 야당이 대장동 특혜의혹에 대해 특별검사나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는 "정치적 의혹 부풀리기"라며 거부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공개 수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캠프 핵심 인사들은 특검 또는 국정조사에 대해 정치적으로 소모될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이 지사는 "이것은 객관적으로 봐도 제가 잘한 일이다. 수사를 100% 동의한다고 했다"며 "수사가 진행 중인데 빨리 진실을 확인해서 국민에게 알려드리고 시시비비를 가리고 잘했으면 칭찬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특검이나 국정조사 하겠다는 것은 정치 쟁점을 만들어서 의심을 확대하고 의혹을 부풀리고 공격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그럼 수사기관이 왜 필요하냐. 잘못했으면 모르겠지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알다시피 제가 검찰에 인기가 안 좋다"면서 "그런 검찰이 수사하고 있다. 그런 검찰이 봐줄 것이라고 상상하는 것은 이상한 사람이다. 이해가 안 된다. 알면서 일부러 그런 것일 것이다. 이런 것을 저질 정치라고 한다"고도 강조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으로 자신을 인터뷰한 언론인과 그 측근이 수천억원대 이익을 얻어 국민에게 박탈감을 줬다는 지적에는 당시 법률로는 할 수 있는 것이 없었다고 강변하면서 불로소득을 환수하는 법제화에 나서겠다고 했다.

그는 "국민 입장에서 마저 환수 못 했냐고 말하지만 당시 법령으로는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며 "왜 더 회수 못 했냐고 비난할 것이 아니라 앞으로 회수 할수 있는 장치들을 만드는데 정치인들이 도움을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 주주와 관련해서는 "은행이 주주인 줄 알았다"며 "아닌 주주가 있었다는데 놀랍게도 제가 공중분해 시켰다고 생각한 그 땅을 매입했던 집단이었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면서 "그 땅을 사서 가지고 있던 사람 입장에서는 다른 사람이 개발하면 토지 수용으로 완전히 뺏겨서 손해로 완벽히 귀착된다"며 "그래서 아마 은행을 낀 최초 토지 매입 세력들이 반드시 이 사업을 해야 하고 엄청난 손실이 확정되니 좋은 조건을 제시했던 것 같다"고 부연했다.

이 지사는 "마지막으로 개발 이익이 많다는데 국민의 눈높이에서는 많은 것이 사실이지만 당시 1조원 이상 투자한 그들의 예상 이익은 1800억이었다"며 "(문재인 정부가) 집값 오르게 해서 개발이익을 늘려 준 것이지 제가 늘린 게 아니다"고도 했다.

한편, 이 지사는 호남 경선을 임하는 심경에 대해서는 "정치는 정치인이 하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국민과 당원이 하는 것"이라며 "호남의 높은 민심, 국민의 합리적 집단 지성에 의해 합리적 결과를 내줄 것을 믿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마지막 순간까지 임하겠다"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leak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