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현대전 '게임체인저' SLBM 개발…한국, 7번째 보유국 됐다

댓글0
매일경제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15일 도산안창호함에 탑재돼 수중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 제공 = 국방부]


북한이 무력 시위 강도를 높이며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15일 한국은 독자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쏘아 올렸다. 정전 이후 처음으로 남북이 한날 미사일을 발사한 셈이다. 이날 우리 군이 전 세계에서 미국 러시아 중국 등에 이어 7번째로 SLBM을 보유한 국가가 되면서 북한을 비롯한 동북아시아 국방 전력 경쟁에서도 중요한 이정표를 올리게 됐다. 이날 SLBM 잠수함 발사 시험은 충남 태안 국방과학연구소(ADD) 안흥종합시험장 앞바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서욱 국방부 장관 등 정부·군 주요 인사 참관하에 실시됐다. 미사일은 3000t급 잠수함 1번 함인 도산 안창호함에 탑재돼 수중에서 발사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계획된 사거리를 비행해 목표 지점에 정확히 명중했다"고 설명했다.

발사 시험을 주관한 국방과학연구소는 그간 수차례 지상·수조 발사 시험을 실시해왔다. 이날 실제 잠수함 발사 시험에 성공하면서 우리나라는 미국 러시아 중국 등에 이어 세계에서 7번째로 SLBM 발사에 성공한 국가가 됐다. 북한은 바지선을 이용한 수중 사출 시험은 성공했지만 잠수함에 SLBM을 탑재한 상태에서 시험 발사는 성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SLBM 기술 개발을 위한 시험 발사는 통상 지상-수중-잠수함 시험 발사 순으로 진행된다.

한국군의 첫 SLBM은 도산 안창호함 상단에 설치된 수직 발사관을 통해 물 밖으로 솟구쳤다. 안창호함에는 콜드론치(cold launch) 방식 수직발사관 6개가 있다. 콜드론치는 압축 가스로 미사일을 수면으로 던져 올리면 미사일이 점화돼 목표 지점으로 날아가는 방식이다. 수직 발사관에서 바로 미사일이 점화돼 발사되는 핫론치(hot launch) 방식과 대비되며 소음이 작고 일정 고도까지 발사 위치가 드러나지 않아 은폐성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기존 사출시험은 부스터까지만 점화됐고 수조 시험에서는 메인 추진기관까지 점화된 바 있다"며 "잠수함에서 발사된 후 메인 추진기관을 점화해 최종 탄착까지 전체 시험에 성공한 것은 오늘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SLBM의 전략적 가치는 은밀성에 있다. 광활한 바다의 수중에서 발사되기 때문에 탐지와 추적이 어렵다. 적의 선제공격에도 살아남을 가능성이 높아 전장의 판도를 뒤엎을 수 있는 대표적인 게임 체인저로 불린다. 핵탄두를 탑재한 미국 중국의 원자력 추진 잠수함에 비해 안창호함은 작전 반경이 짧고 재래식 탄두를 쓴다는 한계가 있지만 현무미사일이 성능 개량을 통해 전술핵급 위력을 갖출 예정이어서 우리 근해에서는 핵잠수함급 가치를 지닌다.

문 대통령은 발사 시험을 참관한 자리에서 "SLBM을 비롯한 미사일 전력 시험의 성공으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자주국방의 역량을 더욱 굳건하게 다지게 됐다"며 "앞으로도 북한의 비대칭 전력에 맞서 압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미사일 전력을 지속적으로 증강하며 강력한 방위력을 갖추라"고 당부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겨냥해서도 "우리의 미사일 전력 발사 시험은 북한 도발에 대응한 것이 아니라 우리 자체적인 미사일 전력 증강 계획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방부는 SLBM의 잠수함 시험 발사와 더불어 △차세대 전투기 KF-21에 탑재될 장거리공대지미사일의 항공기 분리 시험 △탄두 중량을 획기적으로 증대한 고위력 탄도미사일 개발 △해상 전력에 대한 접근 거부 능력을 강화할 수 있는 초음속 순항미사일 개발 등에도 최근 성공했다고 밝혔다.

[임성현 기자 / 연규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