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애플 "아이폰13이 50% 더 빨라"…삼성 "반으로 못 접잖아"

댓글0
매일경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열린 스페셜 이벤트에서 아이폰13 시리즈 네 종류를 선보이고 있다. 이들 제품은 세계 최고 수준 반도체칩을 탑재하고, 배터리 효율과 카메라 성능을 전작보다 크게 개선했다. [로이터 = 연합뉴스]


애플이 신작 스마트폰 '아이폰13' 시리즈를 공개했다. 세계 최고 수준 반도체칩을 탑재하고, 배터리 효율과 카메라 성능을 전작보다 크게 개선했다. 다만 탑재가 예상됐던 저궤도 위성통신이나 지문 인식을 통한 터치아이디(ID) 기능은 빠졌다. 성능 개선은 긍정적이지만 결정적인 한 방은 없었다는 게 시장의 대체적인 평이다. 삼성전자 폴더블폰 돌풍을 아이폰13 시리즈가 과연 잠재울 수 있을지 관심이다.

애플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아이폰13 시리즈 4종류를 선보였다. '아이폰13' 시리즈는 전작과 같이 미니(5.4인치), 베이직(6.1인치), 프로(6.1인치), 프로맥스(6.7인치) 4종으로 구성했다. 이날 애플은 '9세대 아이패드' '6세대 아이패드 미니' '애플 워치 시리즈7'도 함께 공개했다.

아이폰13의 가장 큰 개선 지점은 바로 두뇌 역할을 하는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다. 애플은 자사 반도체칩인 A15바이오닉칩을 탑재했다고 밝혔다. 초당 15조8000억회 연산을 수행할 수 있다. 이는 A14바이오닉칩에 비해 43%가량 성능이 향상된 수치다. 애플은 "A15바이오닉칩을 통해 아이폰13 속도를 경쟁 제품 대비 50% 높였다"며 삼성전자를 자극했다. 이에 삼성전자 미국 법인은 트위터를 통해 "만약 (삼성전자 폴더블폰처럼) 반으로 접히는 형태였다면 얼마나 더 멋졌을까?"라고 응수해 관심을 끌었다.

매일경제
A15바이오닉칩 내에 4코어 혹은 5코어(프로 모델 기준) 그래픽처리장치(GPU)를 탑재해 고사양 그래픽 게임에서도 보다 실감나는 시각 효과와 조명 효과를 구현해낸다. AP 성능이 개선되면서 덩달아 배터리 사용시간도 전작에 비해 1시간 30분에서 2시간 30분가량 늘었다.

이번 A15바이오닉칩으로 애플은 사실상 반도체 회사로 진화했다는 평도 나온다. 애플은 이번 행사에서 "머신러닝 한계를 넘어서려는 칩"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중앙처리장치(CPU)와 GPU 성능이 전작 대비 40%, 80%씩 향상됐고, 초고사양으로 머신러닝을 실시간으로 구현 가능하다는 것이다. 번역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대화를 실시간으로 번역하고, 인터넷이 끊기더라도 위치를 정확히 추적할 수 있는 게 바로 A15바이오닉칩 덕분이란 설명이다.

카메라 성능도 대폭 개선됐다. 모든 아이폰13 모델에 흔들림을 보정하는 떨림방지(OIS) 기능을 탑재해 안정적인 촬영이 가능해졌다. 전문적인 동영상 촬영을 위한 '시네마틱 모드'도 도입했다. 애플은 자동 초점 변경을 적용해 누구나 영화 같은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 프로 시리즈는 전문가용 동영상 편집 기능인 애플 프로레스(ProRes)를 지원한다.

저장용량은 64GB 모델을 없애고, 128GB부터 시작한다. 프로 시리즈에는 처음으로 저장용량 1TB(테라바이트) 모델을 추가했다. 가격은 전작과 동일하게 아이폰13 미니 95만원, 아이폰13 베이직 109만원, 아이폰13 프로 135만원, 아이폰13 프로맥스 149만원부터 시작한다. 1TB 저장용량을 갖춘 아이폰13 프로맥스 모델의 경우 가격이 217만원에 달한다. 한국에선 오는 10월 1일부터 사전 주문이 가능하고, 10월 8일부터 구입할 수 있다.

애플이 신작 아이폰을 공개하면서 오는 4분기 약 3억대에 달하는 스마트폰 판매시장을 둘러싼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기준 스마트폰 출하량은 삼성(5790만대), 샤오미(5250만대), 애플(4890만대) 순이었다.

[실리콘밸리 = 이상덕 특파원 / 서울 = 나현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