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키맨 손준성 소환시기 고심

댓글0
핵심 물증 확보에 난항…수사 늦어질수록 논란 커질 듯
연합뉴스

고발사주 의혹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이승연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의 소환 시점을 놓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선을 6개월 앞둔 상황에서 유력한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입 여부를 조속히 확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정치권에서 커지는 만큼 소환 시기를 앞당길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지난 10일과 13일 2차례에 걸쳐 손 검사와 국민의힘 김웅 의원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물 분석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수사3부 소속 검사 전원과 다른 부서 검사 등 검사 7명을 투입했다. 공수처 전체 검사(13명·처장과 차장 제외) 중 절반 이상을 동원한 셈이다.

공수처는 손 검사가 작년 4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 근무하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공모해 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에게 범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한 의혹을 규명할 증거자료 확보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실제로 제보자인 조성은씨는 손 검사가 텔레그램을 통해 문제의 고발장을 전달한 것이 확실하다고 주장하며 관련 증거를 공개했지만, 손 검사는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공수처가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개입 혐의에 대한 수사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이 부분에 대한 사실관계를 명쾌하게 정리해야 한다.

현재 공수처는 압수물 정밀 분석을 거친 뒤 소환 조사 일정을 조율하며 '속도 조절'을 하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공수처 관계자는 "소환 조사를 위해서는 해야 할 사전 작업이 상당히 많다"고 말했다.

다만 압수물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조기에 핵심 물증이 발견된다거나 진행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에서 고발장 작성자가 특정된다면 손 검사의 소환이 예상보다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조씨가 김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나온 뒤 휴대전화를 공수처에 제출한 데다 압수한 손 검사의 휴대전화가 비밀번호를 풀기 어려운 아이폰이고 김 의원의 휴대전화도 교체된 지 얼마 안 돼 핵심적인 물증 확보에 난항이 예상된다.

조씨가 대화방 캡처와 대화록 소스를 공수처에 제출했다고는 하지만 '원본'이 사라진 셈이다.

다시 말해 '손준성→김웅→조성은'으로 이어지는 고발장 유통 경로를 입증할 물증 확보가 쉽지 않기에 섣불리 소환 조사로 나아가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공수처 관계자는 "압수물 분석 상황이나 소환 일정 등 수사 상황에 관해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김진욱 공수처장 출근
(과천=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장이 15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내 공수처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1.9.15 hkmpooh@yna.co.kr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