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내로남불 논란' 캘리포니아 주지사 살았다…바이든도 "휴~"

댓글0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 [주민소환 투표 결과 '반대'가 2배가량 많아]

머니투데이

주민소환 투표에서 '반대표'를 읍소하고 있는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사진=AFP


주민소환 투표 대상이 됐던 개빈 뉴섬 미국 캘리포니아주 지사(민주당)가 직을 유지하게 됐다. 이번 투표는 조 바이든 정부에 대한 평가 성격도 띠었단 점에서 정부와 민주당 역시 한시름 놓게 됐다.

15일(현지시간) CNN 등 캘리포니아주 주민소환 투표 중간 현황 집계에 따르면, 뉴섬 지사는 전날 진행된 투표 결과 한국시간 오후 4시 기준(개표율 68% 상황) 주민소환 반대표 65%, 찬성표 35%를 얻고 있어 지사직 유지 가능성이 크다.

뉴섬 주지사는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방치했다는 등의 이유로 비판받아 왔다. 특히 지난해 11월 코로나 봉쇄령으로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던 때 뉴섬 주지사가 고급 식당에서 열린 로비스트 친구 생일 파티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민소환은 현실화됐다.

이번 주민소환 투표는 주지사 개인에 대한 주민들의 신뢰 여부를 넘어 바이든 정부의 국정 평가를 묻는 성격을 띠면서 정치권의 이목이 쏠렸다.

아프간 미군 철수 과정과 델타 변이 확산 등으로 인해 최근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50%대 초반에서 40%대 초반으로 급락한 상태다. 여기에 바이든 정부는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내놓고 텍사스주가 시행한 '임신중절 금지법'에 대해 반대 입장을 공식화했는데, 이를 두고 공화당이 반발하면서 진보와 보수 성향 간 대결 양상까지 띠고 있다. 이 분위기가 캘리포니아 주민소환 투표에도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머니투데이

/사진=조 바이든 트위터


민주당 소속의 현 주지사가 지사직을 잃고 그 뒤를 공화당 후보가 이을 경우 공화당의 입지가 더 커질 거란 예상 때문에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은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트위터에 "캘리포니아에 전국민의 눈이 쏠렸다. 개빈이 지사직을 이어가고 우리나라가 앞으로 나아가도록 하기 위해서 'NO'에 투표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캘리포니아로 날아가 개빈 주지사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도 8일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샌프란시스코 지역을 찾아 지지 유세를 했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뉴섬 주지사를 지지하는 정치 광고를 제작했다.

개빈 주지사는 전날 지지를 호소하는 회견에서 "우리는 과학과 백신, 팬데믹 종식에 '예'라고 답했다"며 "여성의 기본 헌법적 권리, 여성의 몸과 운명, 미래에 대한 자유로운 선택에 대해 '예'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다양성과 포용성, 다원주의에 '예'라고 답했다"며 "미국인처럼 주장하자. 경제 정의, 사회 정의, 인종 정의, 환경 정의 같이 캘리포니아가 발전을 이룬 우리의 가치가 이 투표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임소연 기자 goat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