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해성 알고도 쉬쉬”

댓글0
“인스타그램 10대 정신 건강에 악영향”
페이스북, 최근 3년간 내부 연구 존재
청소년 유입 주력...거센 사회적 반발
헤럴드경제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자회사인 인스타그램 앱이 10대 청소년의 정신 건강에 유해하다는 사실을 알고도 쉬쉬했던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또 페이스북은 이런 사실을 알면서도 별도의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개발을 추진해왔던 것으로 드러나 거센 사회적 반발에 직면, 빅테크 기업(대형 기술기업)에 대한 규제 목소리가 더욱 고조될 전망이다.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최근 3년 동안 인스타그램이 젊은 사용자층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내부적으로 여러 차례 심층 조사를 벌였다.

내부 연구진은 연구를 할 때마다 인스타그램이 상당수 청소년에게 유해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10대 소녀들에 대한 악영향이 가장 두드러졌다.

연구진은 지난해 3월 페이스북 내부 게시판에 올라온 프레젠테이션 파일에서 “10대 소녀의 32%가 ‘신체에 대해 열등감을 느낄 때 인스타그램을 보면 그런 기분이 더 악화된다’고 답했다”면서 “젊은 여성은 인스타그램으로 다른 사람과 자신을 비교하면서 스스로를 바라보고 묘사하는 방식이 바뀔 수 있다”고 밝혔다.

10대 여성이 인스타그램에 올라오는 유명인의 ‘완벽하게 가꿔진 몸’을 보면서 자기 신체에 대해 비관하고 좌절한다는 것이다.

앞서 2019년 연구에서도 10대 여성 3명 중 1명이 인스타그램 때문에 자기 신체에 대한 이미지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0대는 불안과 우울감이 증가한 이유로 인스타그램을 지목했으며, 이런 반응은 대부분의 연구대상 집단에서 꾸준하고 지속적으로 나타났다. 또한 자살 충동을 드러낸 응답자 중 영국 사용자의 13%, 미국 사용자의 6%가 자신의 자살 충동은 인스타그램 때문이라고 밝혔다.

WSJ은 인스타그램 등을 운영하는 페이스북의 1년 수입이 1000억달러(약 117조2300억원)에 달한다며 젊은 사용자층을 확대하는 것은 이 회사의 핵심 생존 전략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페이스북은 13세 이하 어린이용 인스타그램을 별도 개발하는 등 미성년 이용자 확대에 더욱 공을 들이고 있다.

인스타그램 이용자의 40% 이상이 22세 이하일 정도로 청소년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매일 인스타그램에 접속하는 10대 청소년은 2200만명으로 페이스북에 매일 접속하는 10대 청소년(500만명)의 4배가 넘는다.

WSJ은 페이스북의 최고위 경영진이 이런 자체 조사 결과를 점검했으며, 지난해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도 브리핑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페이스북은 관련 내용을 극비에 부치고, 해당 이슈가 제기되면 지속적으로 평가절하했다.

아담 모세리 인스타그램 CEO는 앞서 5월 기자들과 만나 인스타그램이 10대에 미치는 영향은 “상당히 적다”고 말했다.

‘빅테크’ 규제 필요성을 연일 강조하고 있는 미 정치권은 우려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로리 트레이핸(민주·매사추세츠) 하원의원은 “즉각 어린이 인스타그램 계획을 폐기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에드 마키(민주·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이날 보도 내용이 “끔찍하다”며 “저커버그가 답을 내놓을 것을 요구한다”고 압박했다.

캐시 맥모리스 로저스(공화·워싱턴) 하원의원을 비롯한 공화당 소속 의원들도 비판 대열에 동참했다. 김수한 기자

sooha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