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조성은 "임금체불? 직원 0명인데…해외도피? 글로벌론칭 준비중인데"

댓글0
뉴스1

윤석열 국민캠프 정치공작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인 박민식 전 의원(왼쪽 두번째)과 변호인단은 13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성명불상자 1인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다.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는 15일, 가짜뉴스와 본질을 훼손시키는 보도가 많다며 조목 조목 반박에 나섰다.

조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본질을 훼손하기 위해서 보도되는 내용들을 미리 바로 잡기 위해 사안을 정리한다"며 언론 등이 제기한 몇몇 문제에 대해 답했다.

조씨는 '직원들 임금도 체불하면서 어떻게 큰 평수의 아파트로 옮겼고 고급 외제차를 사느냐'라며 배후를 의심한 것에 대해 "현재 직원이 없고 임원들과 새로운 프로젝트 준비 중인 상태에서 이러한 허위 보도가 이뤄졌다"며 "이미 종료된 근로관계에 있는 직원들과는 임금지급 등 모든 것들을 당연히 마쳤다"고 바로잡아 달라고 요구했다.

또 '출국 금지'를 언급한 윤석열 캠프를 향해선 "민간 스타트업으로 준비 중인 ESG 어플리케이션 서비스의 글로벌버전 론칭 등 해외진출 일정들을 잡고 있었다"며 "무슨 의도로 출국금지에 온 힘을 쏟는지 이해가 안간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캠프가 마치 자신이 실체가 드러날까 싶어 해외로 도피하려는 것처럼 보이게 하려는 의도에서 '출국금지' 표현을 사용하고 있는 것같다며 그럴 시간이 있다면 "본인들의 증거제출과 수사에 협조하라"고 받아친 것이다.

이어 조씨는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고발 사주 의혹 자료에서 이미지 수정(포토삽) 흔적이 보인다'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며 "(뉴스버스에) 제공한 파일은 이미지 수정 등의 내용은 없었다"며 고발장 등의 자료를 포토샵 한 적은 결단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권 의원이 포토샵 흔적을 봤다면 권성동 의원실에서 직접 포토샵으로 이미지를 변경했든지 아니면 포토샵으로 수정된 자료를 받았든지 둘 중 하나라며 어느쪽인지 "밝혀라"고 역공을 취했다.

또 조성은씨는 윤석열 캠프가 자신을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것과 관련해 "국정원법을 위반한 내용이 없다"며 "모든 고발행위 자체가 공익신고의 불이익을 주고자 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며 맞대응에 나설 뜻을 분명히 했다.

윤석열 캠프는 지난 13일 자신과 박지원 국정원장, 성명불상자 1명을 '국정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고발했다. 조씨는 이를 공익신고자 보호법 제15조(불이익조치 금지)를 위반한 행위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