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도대체 정체가 뭐냐"...조성은, '고급 외제차' 논란은 물타기?

댓글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윤석열 검찰의 범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을 제기한 조성은(33) 씨가 임금을 체불하고 고급 외제차를 샀다는 의혹에 반박하고 나섰다.

조 씨는 15일 오전 페이스북에 “본질 훼손하기 위해서 보도되는 내용들을 미리 바로 잡기 위해 사안을 정리한다”고 운을 뗐다.

자신을 향한 의혹 가운데 6가지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한 조 씨는 “이상한 임금 체불 논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직원이 없고 임원들과 새로운 프로젝트 준비 중인 상태에서 위 보도가 이뤄졌으며 기 종료된 근로관계에 있는 직원들과는 임금 등 모든 것들을 지급까지 전부, 당연히 마쳤다”며 “허위사실의 보도다. 바로 잡아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로 밝혀진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부위원장.
조 전 선대위 부위원장이 지난해 5월 국회에서 당시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고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조선일보는 이날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조 씨를 향해 “도대체 정체가 뭐냐?”고 물은 내용을 앞세워, “조 씨가 운영하는 회사는 공공기관에서 빌린 돈을 갚지 않았고, 국세도 체납 상태였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조 씨는 수시로 벤츠, 마세라티 등 억대 고급 수입차와 용산의 고가 주택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며 ‘럭셔리한 삶’을 자랑해왔다”고 보도했다.

또 지난해와 올해 3월 조 씨가 운영한 회사 출신 누리꾼이 취업포털에 올린 임금 체불 관련 글을 소개하기도 했다.

조 씨가 ‘공익신고자’ 지정을 신청했는데, 공익신고자 보호에는 세금이 쓰인다는 점에서 조 씨의 사회 활동에 대해서도 검증이 필요하다는 지적에서다.

반면 조 씨는 이와 관련해 ‘공익신고’ 본질을 흐리는 ‘물타기’라는 입장이다.

앞서 조 씨는 “어떠한 경우에도 저는 사건 본질 외에 관해서, 또 범죄 사실을 흐리고자 휘발성 이슈에 대해서는 대응하거나 언급할 필요성이나 가치를 느끼지 못하므로, 그 부분에 관해서만 언론인 여러분의 질문에 성실히 답변 드리겠다”고 밝혔었다.

한편, 조 씨는 윤 전 총장 측이 자신과 박지원 국정원장의 공모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조 씨는 “국정원법 위반 내용도 없고, (저에 대한) 모든 고발 행위 자체가 공익신고에 대해 불이익을 주고자 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캠프는 지난 13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박 원장과 조 씨, 당시 회동에 동석했다는 의혹을 받는 성명불상자 1인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한 혐의로 고발했다.

조 씨는 또 자신의 출국 금지를 촉구한 윤 전 총장 측을 향해 “민간 스타트업으로 올해 준비하고 있던 ESG 애플리케이션 서비스의 글로벌 버전 론칭 때문에 해외진출 등 여러 일정들을 잡고 있었다”며 “무슨 의도로 출국금지에 온 힘을 쏟는지 이해가 안 가며, 본인들의 증거 제출과 수사협조를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공수처 등 수사기관에 제출한 자신의 휴대전화 등 관련 자료가 원본이 아니라 증거능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대해선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방은 폭파했다”며 “다만 당시 김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 소스를 디지털 원본 그대로 가지고 있고 이를 수사기관에 모두 제출했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