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영자 짝사랑' 셰프, 결혼+출산 겹경사…홍현희 "이영자 덕" (전참시)[전일야화]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코미디언 홍현희가 이영자의 '썸' 비하인드스토리를 밝혀냈다.

2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홍현희가 이사배의 도움을 받아 이영자로 분장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홍현희는 이영자와 맛집 투어를 하고 싶다는 천뚱을 위해 이사배를 찾아갔다. 홍현희는 분장을 부탁했고, 이사배는 "하루 종일 영자 언니 얼굴만 보고 있었다. 어떤 인물의 커버 메이크업을 할 때 며칠 동안 그 사람만 본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이사배는 "이목구비가 시원시원하시고 되게 아름다우시다. 피부도 너무 좋으시고. 뷰티의 정석이다. 어쩜 그렇게 관리를 잘하시는지 예전 사진이랑 지금이랑 다르신 게 없다"라며 이영자를 칭찬했다.

엑스포츠뉴스


홍현희는 "나보다 영자 선배님이 마음에 드셨으면 좋겠다"라며 기대했고, 이사배는 가짜 피부까지 이용해 싱크로율을 높였다. 홍현희 매니저는 "진짜 똑같다"라며 깜짝 놀랐다.

홍현희는 천뚱에게 이영자가 올 거라고 거짓말했고, 천뚱은 꽃다발을 들고 약속 장소에 도착했다. 천뚱은 뒤늦게 홍현희를 알아봤고, 홍현희는 "이 시점에서 만날 수 있는 분이 아니다. 영자 선배님이 나오지 않으셨지만 그분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거다"라며 당부했다.

이후 홍현희, 홍현희 매니저, 천뚱은 이영자의 단골 식당을 찾아다녔다. 첫 번째 음식은 한방 통닭이었고, 이영자가 소화제라고 말한 이유를 알겠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천뚱은 닭 껍질을 벗겨내 쌈을 싸먹는 방법을 제안했고, 미리 준비한 김으로 쌈을 싸먹기도 했다. 결국 홍현희, 홍현희 매니저, 천뚱은 한 사람당 통닭 두 마리를 먹고 장소를 이동했다.

엑스포츠뉴스


특히 홍현희는 이영자와 '썸'으로 많은 화제를 모았던 한 사장의 가게에 방문했다. 홍현희는 "결혼하시고 나서 영자 선배님이 안 오셨냐"라며 궁금해했고, 한 사장은 이영자가 오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홍현희는 "좋은 소식 또 있으시냐"라며 물었고, 한 사장은 "딸이 6개월 됐다. 허니문 베이비로. 너무 예쁘더라"라며 자랑했다.

더 나아가 홍현희는 한 사장의 러브스토리에 대해 질문했고, 한 사장은 "소개로 만나서 알아가다가 방송에 나오고 나서 같이 이야기하면서 연락하다 보니까 친해져졌다. 그전부터 연락을 했는데 더 많이 하게 됐다"라며 털어놨다.

홍현희는 "원래는 더 진한 사이가 아니지 않았냐. 질투한 걸 수도 있다. 더 진하게 다가오지 않았냐"라며 질문했고, 한 사장은 "지금 생각해 보니까 그렇다"라며 거들었다.

홍현희는 "영자 선배님이 이어준 거다. 누군가가 있다고 생각하면 갑자기 조급해지지 않냐"라며 확신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때 한 사장의 아내가 딸을 데리고 나타났고, 홍현희는 "(방송을 보고) 마음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지 않았냐"라며 기대했다.

한 사장 아내는 "아무래도"라며 인정했고, 홍현희는 "원래 썸 단계였냐"라며 덧붙였다. 한 사장 아내는 "그 정도도 아니었다. TV에 나왔다고 연락했더니 거기서 시작된 거다"라며 고백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