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연일 확진자 사상 최대 경신, 수도권 4단계 2주 이상 연장 가닥

댓글0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며 신규 확진자가 1842명 발생, 역대 최다를 기록한 22일 오전 대구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수도권에서 촉발된 코로나19 대유행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적용에도 하루 확진자수는 여전히 1000명을 육박하고, 비수도권에 비중도 30%를 훌쩍 넘어서고 있다. 다음주 수도권 거리두기 조정을 앞두고 방역당국의 고민이 깊어지는 가운데 4단계를 2주 이상 연장하는 쪽으로 무게가 쏠리고 있다. 이와 함께 비수도권의 3단계 일괄 적용하고 사적모임 제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4차 유행 후 16일째 1000명 이상 발생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842명 발생했다. 이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1년 6개월 만에 가장 많은 수치로, 전날 최다 기록은 하루 만에 깨졌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일 이후 16일째 1000명 이상 발생하고 있다. 7일 이후 국내 감염 일평균 확진자수는 1343.8명에 달한다.

4차 유행 진원지인 수도권 유행은 거리두기 4단계 적용에도 여전하다. 7일 이후 수도권 일평균 확진자는 979명에 달한다. 이날 0시 기준 수도권 확진자수는 987명을 기록했다. 당국도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적용 효과는 아직이라는 판단이다. 이에 이번 주말까지 상황을 보고 거리두기 단계 조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일요일(18일)부터 오늘(22일)까지 수도권 일평균 국내발생 환자 수는 953명이며, 지난주 같은 기간(11∼15일)의 961.8명보다 소폭 줄었다"며 "수도권의 유행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지, 감소세로 전환된 것인지, 정체하고 있는지를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수도권 4단계 2주 연장 가닥...23일 또는 25일 발표

다음주 수도권 거리두기 조정을 앞두고 당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현 상황에서는 2주 이상 연장으로 가닥을 잡은 분위기다. 전날 열린 생활방역위원회(생방위)에서도 4단계 2주 연장 방안에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손 반장은 "생방위에서 4단계 2주 연장, 비수도권 강화, 업종별 방역수칙 강화 등의 의견이 있었다"면서 "지자체와 중앙정부 등의 논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다. 통상 금요일에 해 왔던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는 이번에는 어려울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수도권 4단계 연장은 물론 식당·카페에서의 매장내 취식 제한 등의 보다 강력한 방역 규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교수(감염내과)는 "아직까지 4단계 적용 효과가 나타나기에는 시기 상조이다. 최소 4주는 돼야 효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확산세가 이어질 경우 더 강력하게 통제하는 수밖에 없다"고 조언했다.

■비수도권 비중 35%...3단계 일괄 적용 목소리

더욱이 이달 들어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 증가세까지 뚜렷해지면서 전국화하는 양상이다. 이날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은 35.6%로, 닷새째 30%를 넘어서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비수도권도 수도권 수준으로 ?역강화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전날 생방위에서도 비수도권의 거리두기 3단계 일괄 적용 등의 의견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당국은 비수도권의 3단계 일괄 적용에 대해서는 신중함을 내비쳤다. 손 반장은 "비수도권에 대해 일괄적 3단계 적용에 대해서는 검토하고 있다"면서 "다만 지역별로 편차가 심하기 때문에 각 지자체의 동의 여부 등 전체적인 논의가 필요한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이어 비수도권에 대해서도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저녁 6시 이후 3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시행할지에 관해서는 "비수도권의 유행 특성과 상황, 지자체 의견을 반영해 논의해야 할 부분"이라고만 언급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