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장성민 "김경수 구속, 文대통령은 하야·탄핵·조사 중 선택하라"

댓글0
헤럴드경제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적자로 칭해지는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은 22일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을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징역 2년형을 최종 선고받은 일을 놓고 "문재인 대통령은 하야, 탄핵, 조사 중 선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야권의 대권주자인 장 이사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부정선거의 최대 수혜자는 문 대통령"이라며 "댓글 여론조작이라는 부정선거로 당선된 부정 대통령임을 피할 수 없다"고 했다.

장 이사장은 문 대통령의 향후 행보로 세 가지를 제시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자신의 측근인 김 지사가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부정선거를 저지른 행위에 대해 대국민 사과 성명을 발표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3·15 부정 선거로 인한 이승만 당시 대통령이 어떤 선택을 했는지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며 "이 대통령은 하야의 길을 선택했다. 측근의 부정선거 행위였지만, 자신이 책임 지고 하야했다"고 거론했다. 그러면서 "부정선거의 질로 따지면 문 대통령의 그것이 훨씬 고수준"이라며 "이 대통령과 이기붕의 관계보다 문 대통령과 김경수가 훨씬 가깝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스스로 부정선거로 당선된 반민주적 대통령이라는 오명을 갖고 남은 임기를 채우기보다도 대통령직을 스스로 반납하는 선택이 어떤지를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 페이스북 일부 캡처.


장 이사장은 "대통령 선거기간 중 대변인은 후보의 분신이자 대리인"이라며 "후보의 대변인이었던 김 지사의 인터넷 댓글 여론 조작혐의로 인한 구속은 곧 당시 문 후보를 대신한 대리인의 구속 성격이 강하고, 김 지사의 감옥행 역시 문 후보를 대신한 대리감옥행의 성격이 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김 지사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은 대한민국 헌정사와 민주사에 불온한 흑역사의 한 페이지로 기록될 것"이라고 했다.

장 이사장은 야당을 향해선 "엄청난 부정선거를 통한 민주주의 파괴 행위에 당의 운명을 걸고 투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김 지사와 문 대통령의 관계가 어느 정도며, 두 사람이 공범인지 아닌지부터 문 대통령이 김 지사의 부정 행위에 어느 정도 알고 있었는지 등 철저한 조사를 위해 국정조사를 요구해야 한다"며 "국기 문란을 저지른 중대 범법자에 한해선 재임 중에 있는 대통령이라고 해도 언제든 조사를 받을 수 있도록 법 제정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