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상혁 "정황 안 보고 열폭"…전처 송다예와 진흙탕 싸움 [엑's 이슈]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그룹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전처 송다예와 SNS를 통해 설전을 펼치고 있다.

23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에서 공개되는 '애동신당'에 가수 김상혁이 게스트로 출연해 외롭고 힘들었던 시간을 털어놨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음주 뺑소니, 폭행 논란 등 각종 사건, 사고에 휘말렸던 김상혁에게 "나쁜 마음 안 먹었으면 좋겠다"고 위로했다. 이에 김상혁은 "홀어머니가 계시니까 그런 생각은 하고 싶지 않다"면서 "가족에 대한 로망이 있다. 지금 당장 결혼을 하고 싶다는 건 아니지만 나중에 저도 온전한 가족을 이룰 수 있는 운이 있나 궁금하다"고 소망했다.
엑스포츠뉴스


그러자 대만주는 "이 집안에 풍하가 많고 별전이 많다"면서 "원래 일부종사 못 할 팔자다. 한 번 경험했으니까"라고 이혼을 언급했다. 김상혁은 "개인사면 이야기하겠는데 상대 때문에 함구하고 있다. 말하고 싶지도 않다. 그 친구를 욕하고 싶지 않고 서로의 잘못된 선택이다"라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김상혁은 지난 2019년 송다예와 결혼 후 1년 만에 파경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해당 내용이 보도되자 송다예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슈되길 원하는 것 같은데 원하는 대로 시원하게 공개할까요?"라며 녹음 파일, 카톡 캡처, 증거영상이라는 휴대폰 사진첩 폴더를 공개했다. 송다예는 "누가 누굴 생각해서 뭘 함구한다는 건지? 한 번 더 언급하면 제가 공개할게요. 가만히 잘 사는 사람 건드리지 맙시다"라고 불쾌감을 표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에 김상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함구 뜻 모르나? 누구의 잘못이라고 한 적도 없고 그냥 말 안 하고 싶다고 했다. 있는 거 없는 거 다 엮어서 이슈는 지가 만들어내고 기사는 내가 내니? 그냥 정황도 안 보고 열폭하지?"라며 반격했다.

이어 '애동신당' 방송 장면을 첨부하며 김상혁은 "지금 아버지 이야기 하는 과정"이라면서 "어디에 결혼, 이혼을 지칭해서 '안 겪어도 될 일'이라고 하나요? 제가 인기는 없지만 오랫동안 방송을 업으로 해왔던 사람인지라 안 하면 좋겠지만 이 질문은 꼬리표처럼 따라오겠죠"라고 보도 내용 정정을 요구했다.

또 김상혁은'애동신당' 콘텐츠 댓글을 통해 " 근황 이야기 하다보면 어쩔 수 없이 나오는 과정에서 짧게나마 그건 상대가 비연예인이기에 '함구 하겠다', '서로 잘못이다'만 대답하였습니다. 제가 방송을 하지 말아야 하는 것인지… 이런 걸로 화제 삼아 방송 하려는 사람처럼 보여져서 속상합니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한편 김상혁은 지난 2019년 얼짱 출신 사업가 송다예와 결혼식을 올린 후 1년여 만에 파경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유튜브 방송 화면, 송다예 인스타그램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