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윤희숙 "타임지, 文에게 '망상'에 빠졌다고 비판…얼굴 화끈거려"

댓글0
TV조선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 조선일보DB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미 시사주간지 ‘타임’(TIME) 아시아판의 7월호 표지에 나온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타임지 표지를 장식했다고 청와대가 자랑하길래 내용을 들여다보니 얼굴이 화끈거린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대통령이 망상에 빠졌다는데도 청와대는 자랑만, 정상적인 나라 어렵나요?’라는 글을 올리면서 “홍보 전략으로 이 인터뷰를 추진한 청와대가 얼마나 현실감이 없나 싶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외국 언론이 우리 대통령을 어떻게 평가하는지가 중요하지는 않지만, ‘망상’(delusional)은 제정신이 아닌 영역으로 들어섰다는 것이니 이유는 들여다 봐야겠다”며 “망상의 사전적 의미는 ‘병적인 오판이나 확신’, ‘감정으로 뒷받침된 움직일 수 없는 확신을 가지고 고집을 부리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런데 그 이유를 보니 아니나 다를까 우리가 우리 대통령에 대해 숨기고 싶어 했던 점을 정확히 집어내고 있다. 북한 김정은의 내면에 대해 보증을 서고 다니는 것 말이다”라며 “말살·고문·강간 등 반인륜 범죄를 주도한 김을 문 대통령은 ‘정직하다’고 평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실 문 정부는 2017년에도 아무 근거 없이 김정은이 비핵화 의지가 있다며 국제사회에 보증을 섰다”며 “북미 정상회담의 계기가 됐지만 결과적으로 거짓보증으로 판명됐으니 우리나라가 우습게 된 셈”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노력하는 대통령을 지지한다. 그러나 국제사회에서 존중받을만한 합리성 속에서 애써달라”며 “민족이란 이름으로 무슨 말이든 다 해도 되고 거짓보증도 괜찮다는 건 청와대만의 착각이다. 국민을 더 이상 창피하게 만들지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

전날인 24일 공개된 타임지의 인터뷰 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에 대해 ‘매우 솔직(honest)하고 의욕적이며 강한 결단력을 보여줬다. 국제적인 감각도 있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반면 타임은 이같은 문 대통령의 평가에 대해서 “잊지 말아야 하는데, 그(김정은)는 냉혈한처럼 고모부(장성택)와 이복형(김정남)을 살해한 사람”이라며 “(김정은) 숙청, 고문, 강간, 장기적인 기아 유발을 포함한 ‘반인권 범죄’를 주도한 사람”이라고 반박했다. 또 “다수의 북한 관측통은 김정은에 대한 문 대통령의 변함없는 옹호를 착각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남성 기자(sulsul@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