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유로 리뷰] '주전 총 출동' 프랑스, '최약체' 헝가리와 1-1 무...조 1위는 유지

댓글0
인터풋볼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프랑스가 F조 최약체 헝가리를 상대로 승점 3점을 챙기지 못했다.

프랑스는 19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위치한 푸스카스 아레나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헝가리와 1-1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프랑스는 조 1위에, 헝가리는 조 3위에 위치했다.

프랑스는 4-3-1-2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음바페, 벤제마, 그리즈만, 라비오, 캉테, 포그바, 디뉴, 킴펨베, 바란, 파바르, 요리스가 선발로 나섰다. 헝가리는 3-5-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살라이, 찰라이, 피올라, 샤퍼, 클라인하이슬러, 네고, 나지, 살라이, 오르반, 보트카, 굴라시가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경기는 프랑스의 일방적 공세 속에서 펼쳐졌다. 수비진이 모두 중앙선을 넘을 정도로 주도권을 잡으며 헝가리를 흔들었다. 헝가리는 무게중심을 수비에 뒀다. 전반 12분 벤제마가 경기 첫 슈팅을 했지만 굴라시가 막아냈다. 전반 16분 디뉴의 크로스를 음바페가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21분에도 음바페 헤더는 골문을 외면했다.

프랑스 공세는 계속됐다. 헝가리는 전반 26분 살라이가 부상을 당해 니콜리치가 투입되는 변수까지 발생했다. 전반 31분 프랑스가 결정적 기회를 잡았다. 그리즈만이 페널티박스 안에 있는 음바페에게 패스를 보냈다. 음바페가 뒤로 공을 빼냈고 벤제마 슈팅까지 나왔다. 하지만 골문을 살짝 빗나가며 득점에 실패했다.

내내 밀리던 헝가리는 주어진 기회를 살렸다. 전반 추가시간 피올라가 돌파를 돌패 프랑스 수비 공간 사이로 들어갔고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 망을 흔들었다. 헝가리 홈 팬들은 열광했다. 전반전은 헝가리가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종료됐다.

프랑스는 후반 맹공을 퍼부었다. 후반 3분 포그바가 우측에서 밀고 들어가며 벼락 같은 슈팅을 날렸으나 굴라시 선방에 막혔다. 프랑스는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라비오 대신 음바페를 넣으며 공격 숫자를 늘렸다. 후반 13분 뎀벨레가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프랑스는 동점골에 성공했다. 후반 21분 요리스 골킥을 음바페가 잡아냈고 중앙으로 연결했다. 이는 헝가리 수비를 맞고 그리즈만 앞으로 떨어졌다. 그리즈만이 바로 마무리를 지으며 동점을 일궈냈다. 프랑스 공격은 이어졌다. 후반 23분 그리즈만이 올린 프리킥을 음바페가 발에 맞췄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후반 27분 캉테 슈팅은 골문을 외면했다.

양팀 모두 교체를 단행했다. 프랑스는 포그바, 벤제마를 빼고 톨리소, 지루를 넣었다. 헝가리는 사퍼 대신 크세리를 투입했다. 후반 36분 음바페가 돌파 후 슈팅까지 해냈으나 굴라시에게 막혔다. 프랑스는 경기 막판 르마까지 넣었지만 역전에 실패했다. 결국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인터풋볼

[경기결과]

헝가리(1) : 피올라(전 45+2분)

프랑스(1) : 그리즈만(후 21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