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광자매' 하재숙 사망, 최대철 오열→통곡 "마리아!"

댓글0
OSEN

[OSEN=연휘선 기자] '오케이 광자매'에서 하재숙이 죽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이하 광자매)'에서 신마리아(하재숙 분)가 급사해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이날 '광자매'에서 배변호(최대철 분)와 신마리아는 신혼여행을 떠났다. 신마리아가 낳은 아기 복댕이를 배변호의 호적에 올린 뒤 이를 기념하며 부부로서 여행을 간 것.

그러나 신마리아는 호텔 화장실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배변호는 신마리아를 응급실로 옮기고 샤워 가운도 갈아입지 못한 채 쫓아갔다. 하지만 신마리아는 끝내 사망했고, 신마리아는 응급실 침대 위에 죽은 신마리아를 붙잡고 통곡했다.

장례식을 마친 뒤 배변호의 모친 지풍년(이상숙 분)은 "집이 텅 빈 것 같다. 복댕애미야 어디 갔냐. 이 어린 걸 놔두고 발길이 떨어지냐. 우리 복댕이 이제 애미 없이 어떻게 키우냐. 간 사람도 불쌍하고 남은 새끼도 불쌍하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배변호는 홀로 술을 마시며 신마리아를 추억했다. 그는 "그 사람에게 해준 게 하나도 없다. 처음으로 여행 간 건데, 그렇게 행복해하는 건 처음 봤다. 그게 더 가슴 아프다. 이렇게 금방 갈 줄 알았다면 좀 더 잘 해 줄걸. 말도 다정하게 하고 이름도 불러줄걸, 마리아라고 불러줄걸"이라며 후회하고 오열했다.

특히 그는 지풍년으로부터 마리아가 여행지에서 통화하며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다"고 말한 일을 듣고 더욱 통곡, 끝내 "마리아"를 부르며 절규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 monamie@osen.co.kr

[사진] K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