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中, 韓입국자 여권 31명 시설 격리 중 소각...'황당'

댓글0
- 봉투에 담아 놓은 것을 직원이 착각해 폐기 처분

파이낸셜뉴스

한국여권. 바이두뉴스 캡쳐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중국 당국이 한국인 입국자를 시설 격리하는 과정에서 여권을 소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무료로 새 비자를 발급해주겠다는 입장이지만 까다로운 절차와 번거로움은 한국인들 몫이 됐다.

19일 베이징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중국 방역 당국은 지난 4일 인천에서 베이징으로 도착한 뒤 시설 격리된 한국인 31명으로부터 서류 작성을 명목으로 여권을 수거해 갔다.

여권을 가져간 지 며칠이 지나도록 돌려주지 않아 확인한 결과 한국인의 여권은 모두 소각된 상태였다.

중국 방역 당국 관계자가 한국인의 여권을 봉투에 담아놓았는데, 시설 직원이 쓰레기로 착각해 폐기했다는 게 중국 측의 설명이다.

중국은 같은 시설 격리를 하더라도, 지방별로 절차가 다를 수가 있다. 베이징과 가까운 톈진의 경우 입소할 때 여권으로 신분 확인만 할 뿐 별도의 서류 작성은 하지 않는다. 입소한 뒤 위챗(중국판 카카오톡)을 통해 온라인으로 관련 정보를 기재하면 된다.

주중 한국대사관은 한국인의 도움 요청을 받고 중국 측에 즉각 항의했고 중국도 사과의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중국 측은 사과의 의미로 3주간 격리 비용 전액을 부담하고 무료로 비자를 발급해주겠다고 밝혔다.

한국대사관도 곧바로 한국인들의 여권 발급 절차에 나섰다. 하지만 여권 번호가 바뀌는 것은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한국인은 여권에 붙어있던 비자가 사라져 새로 발급받아야 하는 불편함을 겪어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중국에서 비자를 새로 발급 받으려면 핵산검사부터 건강검진, 비자발급센터 방문 등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 현지 언어가 익숙하지 않은 교민의 경우 어려움을 가중될 수밖에 없다. 중국 측이 이 과정을 생략해줄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