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쥐 영상' 감췄던 中 우한연구소 "유출 증거 어딨나?"

댓글0
SBS

최근 미국과 영국의 정보당국 관계자를 통해 코로나19 발원지가 중국 우한시의 우한바이러스 연구소라는 주장이 다시 제기되는 가운데 이 연구소 전염병 연구책임자가 연구실 유출설을 거듭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의 권위자로 꼽히는 우한연구소 스정리 박사가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19와 우한연구소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고 전했습니다.

스 박사는 1만 개가 넘는 박쥐 바이러스 샘플을 중국 전역에서 수집했지만, 이건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의 이종 전염을 연구하기 위한 것이었을 뿐 유전자 조작을 통한 감염성 강화와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까지 우한연구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일으키는 샘플을 확보한 적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발발 직전 우한연구소의 연구원 일부가 병원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아팠다는 미국 정부의 보고서에 대해선 "그런 일이 발생한 적이 없다. 어떤 연구원이 아팠는지 이름을 대보라"고 따지기도 했습니다.

스 박사는 코로나19 배후에 중국과 자신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 "없다는 증거를 어떻게 댈 수 있겠느냐. 무고한 과학자에게 오명을 뒤집어씌우려하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정명원 기자(cooldude@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