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오늘 오세훈표 조직개편안 ‘운명의 날’…민주당 반발 잠재울까

댓글0
이날 오후 열리는 시의회 정례회서 결정
서울민주주의위원회 통폐합 등 일부 반발
통과 가능할 듯…부결시 시정운영 차질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의 첫 조직개편안이 더불어민주당이 점령한 서울시의회의 관문을 통과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대표 업무 조직인 서울민주주의위원회, 노동민생정책관의 전면 개편을 비롯해 오세훈표 미래청년기획단, 교육플랫폼추진반 신설 등을 둘러싸고 시의회 반발 기류가 형성돼 적지 않은 진통이 예상된다. 자칫 조직개편안 통과가 물건너갈 경우 1년도 남지 않은 임기 동안 시정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데일리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사진=연합뉴스 제공)


15일 서울시와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열리는 ‘제301회 서울시의회 정례회’에서 시 조직개편안 안건 처리,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오 시장 시정 연설 등이 진행된다. 지난달 17일 시가 조직개편안을 공식 제출한 후 약 한 달여 만이다.

앞서 시 정례회 본회의는 지난 10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시의원 가족 1명이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일정이 연기됐다. 다만 그동안 오 시장은 시의회 상임위원회 위원장 등 주요 의원과 비공식 간담회를 진행, 조직개편안 등 주요 안건에 대해 의견을 교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전날 정무부시장 등을 포함해 시 주요 간부진이 시의회를 방문, 민주당 소속 10여명의 시의회 대표단과 회의를 진행했다”면서 “이날 오전 중 의원총회를 거쳐, 오후 2시께 열리는 본회의에서 조직개편안 최종 통과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가장 관심이 가능 분야는 서울민주주의위원회와 서울혁신기획관 기능을 통폐합해 시민협력국으로 신설하는 분야다. 또 노동자, 소상공인 등 사회적 약자를 포용하는 정책을 펼치는 노동민생정책관을 공정상생정책관으로 부서 명칭을 바꿔 개편하는 부분도 눈길을 끈다. 특히 서울민주주의위원회는 전임 시장의 측근 인사 배치와 비대한 예산 운영 등으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시의회 내부에서는 합의제 행정기구인 민주주의위원회가 자문기구로 변경하면 시민사회 정책 기조가 퇴보할 수 있는데다 노동민생정책관의 개편으로 노동의 가치가 떨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오 시장의 주요 공약이었던 온라인 교육플랫폼 구축을 위해 평생교육국 산하에 교육플랫폼추진반을 신설하는 것도 예산 낭비를 이유로 일부 시의원들이 반발하고 있다. 이 조직 신설을 위해서는 3년간 270억원의 예산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임 시장의 대표 업무 조직인 청년청은 오세훈표 미래청년기획단으로 격상·확대한다. 시 관계자는 “현재 각 실·국별로 추진하는 청년정책을 한데 모아 지원을 강화한다는 측면에서 청년청장의 직급도 현재 4급에서 고위직으로 바뀌고 개방형 공모로 새 청장을 뽑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시의회 110석 중 민주당 소속 의원은 101명. 10인 이상 의원을 가진 정당만 교섭단체를 꾸릴 수 있기 때문에 이날 열리는 민주당 의원총회 결과가 사실상 본회의 결과로 직행할 가능성이 크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이번 조직개편안은 시행규칙 사항이니깐 일부 반발하는 목소리나 나오지만 일단 통과를 시키고 후속 조치로 소관 상임위하고 추가 협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서울시의회 전경.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