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남성 1300명 몸캠 유포한 '29세 김영준' 포토라인 선다

댓글0
파이낸셜뉴스

/사진=서울지방경찰청

[파이낸셜뉴스] 남성 1300명을 상대로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로 구속된 김영준(29·사진)이 11일 오전 8시 검찰 송치 전 포토라인에 선다. 다만 김영준이 마스크를 벗을지 여부에 대해선 결정된 바 없다.

경찰에 따르면 김영준은 지난 2013년 11월부터 최근까지 8년여간 1300여명(아동청소년 39명 포함)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피해자들의 음란행위 등을 녹화한 뒤 이를 유포한 혐의로 지난 3일 검거돼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이날 오전 8시께 검찰로 송치될 예정이다.

경찰은 김영준에 아동성착취물제작, 아동성착취물배포, 카메라등이용촬영, 촬영물 등 이용 협박·강요, 아동에 대한 음행강요·매개·성희롱 등 5가지 혐의를 적용해 5일 구속했다.

경찰은 김영준이 소지한 몸캠 영상 2만7000여개(5.55테가바이트)와 저장매체 원본 3개를 압수하고 김영준이 제작한 불법 성착취물 재유포 및 구매자들에 대한 수사도 함께 진행 중이다.

조사결과 김영준은 소개팅 앱 계정에 소지하고 있던 여성 사진을 올려 피해 남성들을 유인했다. 이어 여성으로 가장한 김영준은 남성들에게 '얼굴과 몸이 보고싶다'며 영상통화를 유도한 뒤 미리 확보해 둔 여성 BJ 등 음란영상을 송출해 피해남성들의 화면에서는 피의자가 아닌 여성의 동영상이 보여지도록 했다. 이어 피해 남성들의 음란행위 등을 녹화해 해당 영상물을 텔레그램 등으로 유포 및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김영준은 자신이 가장한 여성을 만나게 해준다는 조건으로 아동청소년 7명을 자신의 주거지 또는 모텔 등으로 유인해 유사 성행위를 하게 하고 이를 촬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피해자 중 일부의 신고로 지난 4월께 수사에 착수한 뒤 피해자 조사, 소개팅 앱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김영준의 신원을 특정하고 지난 3일 주거지에서 검거했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