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38kg' 산다라박, 결국 새벽에 라면 폭주 "역시 너무 참으면 안 돼"

댓글0
엑스포츠뉴스인'스타'그램 세상포토슬라이드 이동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다이어트 중인 산다라박이 새벽에 폭주했다.

10일 산다라박은 "식단 잘하고 있는 줄 알았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다이어트를 선언한 산다라박이 새벽에 라면을 먹는 모습이 담겼다. 산다라박은 "역시 너무 참으면 안 돼… 주말에 결국 무너지고… 새벽에 라면 폭주!"라고 설명했다. 이어 "맛있어 죽는 줄 알았네"라고 만족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라면, 계란 2개, 탄산수, 화이트와인, 라면죽까지 먹은 산다라박은 "이번주에 식단 끝나면 나 다라티비로 열라면 먹방할 거다"라고 결심했다.

한편 올해로 38살이 된 산다라박은 최근 다이어트 근황을 전했다. 산다라박은 그동안 38~39kg, 33사이즈의 작은 체구를 유지해왔다.

dew89428@xportsnews.com / 사진=산다라박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