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2개월 딸 던져 중태 빠트린 20대 아버지…첫째 아들 학대 혐의는 부인

댓글0
"아들을 정서적으로 학대할 의사가 전혀 없었다. 중상해 사건 전에 발생한 또 다른 학대 혐의와 관련해서도 실수로 딸을 몇 차례 떨어뜨린 적은 있지만, 고의로 상해 등 신체적으로 학대한 적은 전혀 없다"
세계일보

인천 한 모텔에서 생후 2개월 딸을 탁자에 던져 뇌출혈로 중태에 빠트린 20대 아버지가 법정에서 첫째 아들을 학대한 혐의를 부인했다.

인천지법 형사12부(김상우 부장판사) 심리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A(27)씨의 변호인은 "딸에 대한 중상해 혐의는 인정한다"면서도 "그 장면을 목격한 (첫째) 아들을 정서적으로 학대했다는 혐의는 부인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을 정서적으로 학대할 의사가 전혀 없었다"며 "(중상해 사건 전에 발생한 또 다른 학대 혐의와 관련해서도) 실수로 딸을 몇 차례 떨어뜨린 적은 있지만 고의로 상해 등 신체적으로 학대한 적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최근 A씨가 생후 2개월인 딸 B양을 탁자에 던지는 모습을 당시 생후 19개월인 B양 오빠가 지켜보게 해 정서적으로 학대했다며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고 이날 재판부도 받아들였다.

짙은 녹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출석한 A씨는 생년월일과 직업 등을 확인하는 재판장의 인정신문에 비교적 담담하게 답했다.

A씨는 올해 4월 12일 오후 11시 30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모텔 객실에서 B양 몸을 손으로 잡고 강하게 흔든 뒤 나무 탁자에 집어 던져 머리 등을 다치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그는 B양이 잠을 자지 않고 계속 보채며 울고 첫째 아들은 잠에서 깨 함께 울자 화가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앞서 올해 3월 21일부터 4월 5일 사이에도 모텔 객실에서 울음을 그치지 않던 B양을 나무 탁자에 떨어트린 사실이 확인됐다.

A씨는 이때 범행으로 B양의 머리 앞부분과 측면에 광범위하게 경막하 출혈이 발생했는데도 며칠 후 B양을 재차 나무 탁자에 던졌다.

머리와 몸이 나무 탁자에 부딪힌 B양은 뇌출혈뿐 아니라 폐에 멍이나 출혈이 보이는 '폐좌상' 증상도 보였다.

당일 모텔 객실에 없었던 A씨의 아내(22)는 사기 혐의로 지명수배를 받다가 사건 발생 엿새 전 경찰에 체포돼 구속된 상태였고 올해 4월 26일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긴급체포 직후 학대 혐의를 부인한 A씨는 이후 경찰 조사에서 "(아내가 구속된 이후 혼자 모텔에서 두 아이를 돌보는데) 자꾸 울어 화가 나서 딸 아이를 탁자에 던졌다"고 자백했다.

다만 그는 내동댕이치는 정도로 아주 강하게 던지지는 않았지만 아이 머리가 나무 탁자에 부딪혔다고 진술했다.

지난해 여름부터 부평구 일대 모텔 여러 곳을 전전한 A씨 부부는 긴급생계지원을 받을 정도로 형편이 어려웠고 올해 2월 한 모텔에서 B양을 출산했다.

심정지 상태로 인천 한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은 B양은 이후 의식을 되찾았으며 스스로 호흡할 정도로 건강 상태가 나아졌다.

사건 발생 후 혼자 남게 된 B양의 생후 19개월 오빠는 인천 한 보육시설로 옮겨졌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