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잠자던 동성친구 알몸 찍어 협박한 몽골인 불법체류자 20대 여성

댓글0
경찰에 검거
뉴스1

© News1


(가평=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북부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동성친구의 알몸을 몰래 촬영한 뒤 돈을 요구한 몽골인 불법체류자 A씨(20대 여성)를 검거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 가평군의 펜션 숙소에서 함께 잠자던 몽골인 20대 여성 B씨(합법 체류자)의 알몸을 몰래 촬영한 뒤 협박한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를 받고 있다.

A씨는 이틀 뒤인 17일 B씨에게 알몸 사진을 보여주면서 현금 500만원을 요구했으나 B씨가 경찰에 신고해 붙잡혔다.

펜션 직원인 A씨는 친구인 B씨가 최근에 큰 돈을 들여 성형수술을 했다는 소식을 듣고 금전적 여유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daidaloz@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