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윤석열 “5·18 메시지, 다음 세대도 기억해주면 좋겠다는 취지”

댓글0
“자격 없다” 與 공격에 尹 죽마고우 “오히려 5·18 의의 훼손”
조선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메시지에 대해 “5·18이 우리 국민에 널리 공유된 역사 기억으로서 교육적인 의미를 띠고, 다음 세대도 계속 기억해주면 좋겠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7일 이철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통화에서 메시지를 밝힌 배경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고 이 교수가 18일 전했다. 이 교수는 윤 전 총장의 ‘죽마고우’로 알려져 있다.

이 교수는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5·18을 말할 자격이 없다”며 한데 대해 “민주당이 만일 ‘5·18을 우리만 기념할 수 있다’고 한다면, 그것은 5·18의 의의를 오히려 훼손하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지난해 2월 검찰총장으로서 광주를 방문해 검사들에게 5·18 정신에 관해 얘기한 바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1년 남짓 지난 지금 다시 그 5·18 정신을 일관되게 강조한 것에 다른 정치적 의도가 있을 수 없다”고 했다.

조선일보

이철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한국일보 서재훈 기자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6일 언론에 보낸 입장을 통해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며 “자유 민주주의 헌법 정신이 우리 국민 가슴에 활활 타오르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의 너무나 당연한 한마디에 민주당이 마치 돌 맞은 벌집의 벌인 양 윙윙댄다”며 “5·18 정신은 민주당만 찬양하고 민주당만 계승해야 한다는 오만함인가”라고 했다. 같은당 하태경 의원도 “5·18 정신이 민주당만의 것인가”라며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이 극에 달한 나머지 대한민국 역사까지도 독점하려 한다”고 했다.

[노석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