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웅, 이성윤 겨냥 “도둑질한 경찰이 계속 경찰하면 되나”

댓글0
조선일보

국민의힘 김웅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12일 ‘김학의 불법출금’ 사건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도둑질한 경찰이 계속 경찰을 하는 게 맞느냐”고 했다.

검사 출신인 김 의원은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인터뷰에서 “검찰이 존재하고 검사가 존재하는 이유는 절차적 정의를 지키라고 있는 것인데, 그것을 위배하는 것은 경찰이 도둑질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공직을 오염시킨 사건, 공직을 이용해서 가장 해서는 안되는 일을 했다”며 “국민과 후배 검사들에게 이 정도까지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주는 건 정말 한심하고, 과연 문재인 정권의 검사장답다”고 했다.

진행자가 “예전에는 그런 검사장이 없었느냐”고 묻자, 김 의원은 “단 한 명도 없었다”고 했다.

이 지검장은 지난 2019년 김학의 전 차관 출금 당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있으면서, 불법출금 수사를 중단시키기 위해 수원지검 안양지청 수사팀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이날 불구속 기소됐다.

이 지검장은 입장문에서 “저와 관련된 사건 수사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서 당시 수사외압 등 불법행위를 한 사실이 결코 없다”고 밝혔다.

사의 표명 등 거취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이기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