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반격해야 할 때가 왔다” 살인군부 향해 총 든 ‘미스 미얀마’

댓글0


헤럴드경제

2013년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 참가 당시(왼쪽)와 총을 든 타 텟 텟.[연합·SNS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미스 미얀마 출신 30대 여성이 쿠데타 군부에 맞서 싸울 무장투쟁을 위해 소수민족 무장조직을 찾아 전사로 변했다.

AFP 통신은 12일 타 텟 텟(32)이 지난 2013년 태국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에 미얀마 대표로 참가했으며 이후 체조 강사로 활동했다고 전했다. 최근에는 유명 모델로도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텟 텟은 쿠데타 100일을 맞아 지난 11일 자신의 SNS에 검은 티셔츠 차림으로 총을 들고 있는 사진들을 올렸다.

그는 “반격해야 할 때가 왔다”면서 “무기나 펜 또는 키보드를 잡건 아니면 민주주의 운동에 돈을 기부하건, 모든 이들은 이 혁명이 승리할 수 있도록 자기 몫을 다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한 반격할 것이다. 나는 모든 것을 포기할 준비가 돼있다. 목숨도 내놓을 수 있다”고 투쟁 의지를 내비쳤다고 통신은 전했다.

타 쳇 텟은 또 다른 SNS에서는 ‘혁명은 저절로 익어서 떨어지는 사과가 아니다. 떨어뜨려야 한다’는 아르헨티나 출신 혁명가 체 게바라의 발언을 인용, “우리는 승리해야 한다”라고 적었다.

군부의 유혈 진압이 멈추지 않으면서 미얀마 전역에서는 답은 무장 투쟁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많은 시민이 소수민족 무장 조직이 통제하고 있는 국경 지역으로 가서 군사 훈련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후 고향 등으로 돌아가 민주진영 국민통합정부(NUG)가 이달 초 창설을 발표한 시민방위군(People's Defense Force)으로 활동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3월27일 태국에서 열린 올해 미스 그랜드인터내서널 대회에 미얀마 대표로 출전한 한 레이가 무대에서 군부의 민간인 학살 영상을 튼 뒤 국제사회의 즉각적인 지원을 눈물로 호소해 눈길을 끌었다.

그 날은 ‘미얀마군의 날’로 군부가 미얀마 전역에서 114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pow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