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신영 자필사과…사건 경위와 사죄의 뜻 전해

댓글0
CBC뉴스인'스타'그램 세상포토슬라이드 이동

사진제공 : 소속사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신영이 12일 자필사과 글을 통해 "황색 불에 빨리 지나가야겠다는 생각으로 속도를 내며 과속을 해 오토바이 운전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10시 28분쯤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초등학교 앞 사거리에서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신영(31)씨가 몰던 레인지로버 차량이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배달 일을 하던 오토바이 운전자 50대 A씨가 현장에서 머리를 다쳐 숨졌다.

당시 박씨는 황색 신호에서 직진을 했고, 오토바이는 적색 신호에서 좌회전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둘 다 음주 상태는 아니었다.

사고를 낸 박신영 소속사 아이오케이는 10일 밤 공식 입장을 내고 "이날 오전 박신영은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여 이동하던 중 사거리에서 진입하는 오토바이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했다. 피해자분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구호 조치를 받았으나, 안타깝게도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신영은 절차에 따라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이후 귀가조치 되었으나 심신의 충격이 큰 상태다. 아직 본 사안에 대한 경찰 조사가 명확하게 나오지 않아 세부적인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 소속사 측은 "이 자리를 빌려 다시금 피해자 유족분들께 머리 숙여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족분들의 상심이 얼마나 크실지 감히 짐작조차 할 수 없지만, 진심으로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에 사과했다.

박신영은 오토바이 사고 소식이 알려진 뒤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과 유튜브 채널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하지만 사고 이틀 뒤인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건 경위와 함께 유족들에 대한 사죄의 뜻이 담긴 자필사과 글을 올렸다.

한편 박신영은 뉴욕대 경제학과를 졸업, 2014년 MBC스포츠플러스에 입사해 스포츠아나운서로 활동했다. 지난 2018년에는 상위 2% 지능지수의 사람들만 가입할 수 있는 멘사 테스트에서 상위 1%의 성적으로 합격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프리 선언 후 MBC '스포츠매거진', 채널A '닥터지바고', YTN사이언스 '호기심팩토리' 등을 진행했다.

▶설명의 神을 만나고 싶다면? ▶핫이슈가 궁금할 때, 지금 클릭!



CBC뉴스ㅣCBCNEWS 박은철 기자 press@cbci.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CBC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