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롯데 주장 전준우 "어제는 어수선했다…나부터 솔선수범"

댓글0
연합뉴스

인터뷰하는 롯데주장 전준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시즌 초반 감독 교체라는 강수를 둔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시급한 과제는 동요된 선수들을 추슬러 다시 싸울 수 있는 전력을 만드는 것이다.

주장 전준우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전준우는 처진 팀 분위기를 다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겠다고 강조했다.

전준우는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SSG 랜더스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어제 하루는 당연히 많이 놀랐던 선수들도 있고 어수선했던 게 사실"이라고 선수단 분위기를 전했다.

롯데는 전날 허문회 감독을 전격 경질하고, 래리 서튼 퓨처스(2군)팀 감독을 새로운 1군 사령탑에 선임했다.

오전에 이뤄진 구단의 깜짝 발표에 롯데 선수단은 허 전 감독과 작별 인사도 나누지 못하고 결별했다.

전준우는 "얼굴을 뵙지 못해 전화를 드렸다. '감독님 소식 들었다'고 말씀드렸다"며 "허 감독님이 '그렇게 됐다'고 하시면서 '열심히 하라'고 하셨다. 짧게 통화했다"고 말했다.

그는 "팀 분위기가 어수선한 건 어쩔 수 없다"며 "하지만 다른 누가 해줄 수 없는 문제다. 선수들 각자가 스스로 마음을 다잡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내가 주장은 올해 처음이지만 과거에 주장했던 형들은 이럴 때 분위기가 처지지 않도록 '잘해보자'는 말들을 했다"며 "선수들은 야구를 해야 하는 입장이다.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튼 감독은 감독 교체 변수가 경기력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선수들에게 파이팅을 주문했고, 전준우도 이에 화답했다.

전준우는 "서튼 감독님이 선수들에게 파이팅 있게 하라는 말씀을 많이 하셨다. 나도 감독님에게 '최대한 열심히 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팀이 최하위로 내려앉고 감독도 시즌 초반에 경질되면서 전준우는 주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그는 "솔선수범해서 안 처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좋을 것 같다"며 "내가 좋은 성적을 내야 팀에도 좋은 기운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도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 다만 결과가 좋지 않을 뿐"이라며 "어제는 지나갔다. 새로 시작하는 오늘이니까 좋게 맞이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