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일본올림픽위원회마저…"도쿄올림픽 '마이너스' 유산 될 것"

댓글0
[머니투데이 이지윤 기자]
머니투데이

일본 도쿄의 오다이바 해상에 떠있는 오륜 마크/사진=[도쿄=AP/뉴시스]


일본올림픽위원회(JOC)에서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에 대한 우려가 공개적으로 나오고 있다.

12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야마구치 가오리 JOC 이사는 인터뷰에서 올림픽과 관련해 "개최를 밀어붙이는 의의나 가치를 국민에게 전달해 감동을 느끼게 할 수 없다면 '마이너스' 유산으로 남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년간 일본인은 코로나19로 인해 활동을 자제해왔다며 "이 가운데 정부는 올림픽만은 예외라며 개최하기 위한 방법을 찾고 있다. 이런 이중 기준이 불공정하다고 느끼는 건 당연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올림픽 테스트 행사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해명한 것을 언급하며, "대중은 '다른 행사와 뭐가 다르냐'고 묻는다. 이 분위기 속 선수단도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야마구치 이사는 올림픽 선수단에게 백신을 먼저 접종하는 구상에 대해선 "새치기"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그는 "의료종사자마저도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생명을 지키는 우선순위를 바꾸는 것은 윤리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수만명이 모이는 올림픽에 의료 인력은 필수적"이라며 "올림픽으로 의료에 영향이 생길 수 있는 상황에서 (올림픽을) 개최하는 의의나 가치를 정부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설명하지 않고 있다. 나 자신도 설명할 수 없다"고 밝혔다.

도쿄올림픽에는 1만명이 넘는 선수단을 포함해 5만명 이상이 밀집할 것으로 예상된다.

야마구치 이사는 "결과적으로 감염이 확산될 경우 선수단이나 올림픽에 대한 반발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올림픽 이후의 스포츠를 생각할 때 개최가 플러스가 될지 마이너스가 될지 잘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업주의나 비대화와 같은 올림픽 문제가 그동안 얇은 커튼 뒤에 보이고 있었으나 '세계적인 축제니까'라며 허용해왔다"며 "지금은 코로나19가 겹치며 커튼 뒤의 더러운 곳을 보지 않을 수 없게 됐다. 거대해진 올림픽에 이익이 얽혀 누가 책임 주체인지 모르고 방향 전환이나 판단도 불가능해보인다"고 일갈했다.

힌퍈 일본의 확산세가 쉽게 진정되지 않는 가운데 오는 7월 23일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긴급사태까지 연장되자 올림픽 반대 여론은 더 커지고 있다. 올림픽 중단을 촉구하는 시위나 서명 운동이 연일 벌어지고 있다.

이지윤 기자 leejiyoon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