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말로만 듣던 후광"…김영웅X송중기, 훈훈한 '빈센조' 의리 (비스)[종합]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배우 김영웅이 송중기의 의리에 감동했다.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는 김영웅, 양정원, 김세희, 최원희, 하준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영웅은 "저번 주에 '빈센조'가 종영했다. 그래서 설거지도 하고 청소도 하고 있다"며 "현재 대본이 많이 들어오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숙과 박나래는 "송중기를 보면 진짜로 반한다던데"라며 송중기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물었다. 이에 김영웅은 "후광이 비친다는 것을 말로만 들었다. 똑같이 한두 시간 자고 나왔는데도 피부가 거짓말 같더라. 송중기는 자신의 피부가 타고난 것이라고 했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영웅은 "박수를 치느라 손바닥이 아플 정도였다. 다들 리허설 전에 수다 떨기 바쁜데, 그럴 때마다 송중기가 집중하자며 박수를 유도한다. 주연 배우로서의 카리스마도 갖추고 있고, 너무 매력적인 배우다"라고 설명했다.

'빈센조' 촬영 현장에 대해 이야기를 이어가던 중 김영웅은 "송중기에게 뜬금없이 전화를 해보려고 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김영웅은 "안 받으면 어떡하지"라고 걱정했지만, 송중기는 빠르게 전화를 받았고 '비디오스타' 출연진들에게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

김숙은 "송중기 씨와 전화 통화를 하면 김영웅 씨 분량이 확 늘어난다"라고 말했다. 이에 송중기는 "녹화 시작한지 얼마나 되셨냐. 말을 점점 나눠보면 저 아니어도 분량이 충분히 나오시는 분이다. 너무 매력이 많고 재밌는 형이다"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박나래가 "피부가 타고난 거라고 하셨다던데"라고 묻자 송중기는 "제 미모에 빠져서 대사를 놓치셨냐. 형이 혼자 긴장해서 NG 낸 것 아니냐"라며 농담을 던졌다.

그러면서 송중기는 "'비스'는 원래 슈퍼스타만 출연하는 것 아니냐. 김영웅 형이 '비디오스타'에 나간다는 소식을 듣고 '빈센조' 출연 배우 및 감독님이 다 같이 박수를 치며 너무 좋아했다"고 밝혔다.

또한 송중기는 "김영웅이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이라 편하게 대해주시면 굉장히 재밌는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거다"라며 "워낙 성품도 좋고 연기도 너무 잘하신다. 재밌는 분량을 뽑았으면 좋겠다. '빈센조' 멤버들과 '비디오스타'를 볼 것"이라고 전했다.

김영웅은 "전화 부탁을 하기가 너무 힘들었다. 그런데 재밌겠다고 전화 달라고 하더라"라며 부탁을 들어준 송중기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넌 대체 사람을 언제까지 얼마나 감동을 줄 거냐"고 물었고, 송중기는 "우리가 연을 맺었으니 계속 그럴 것이다"라고 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