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얀마 군부, 군사훈련 참가자 단속… 시민 무장투쟁 물건너가나

댓글0
[경향신문]
미얀마 군부가 민주화 무장투쟁에 나선 시민들에 대한 대대적 단속에 나섰다. 연방군 창설을 두고 민주진영과 소수민족 사이에 진행되던 협상도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자위권을 확보해 군부에 맞서겠다는 미얀마 시민들의 구상도 전망이 어두워지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12일 미얀마 군부가 39명의 시민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체포된 시민들은 폭탄을 제조하거나 소수민족 무장단체의 군사 훈련에 가담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군부가 운영하는 매체 ‘글로벌 뉴 라이트 오브 미얀마’는 이날 사제 폭탄 48개와 다이너마이트 20개, 다양한 기폭 장치 및 화약 등을 압수했다고 보도했다.

경향신문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는 한 미얀마 시민이 지난 3월27일 양곤에서 시위대를 진압하는 경찰을 향해 연막탄을 던지고 있다. AP연합뉴스


체포된 사람 중 한 명인 깐트 시투의 친척은 로이터통신에 “그가 체포되던 날 군부가 집을 방문해 무기가 있는지 수색했다”고 말했다. 체포된 사람들 중 일부는 태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카야주에서 소수민족 무장단체의 군사훈련에 가담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의 일부 시민들은 군부의 유혈진압이 계속되자 지난 3월말부터 무장투쟁을 모색해왔다. 평화시위를 통해 국제사회의 개입을 촉구해왔으나, 실질적인 대응이 이뤄지지 않자 반군부 저항의 무게중심을 무장투쟁으로 옮긴 것이다. 일부는 도시에서 사제 총기, 폭탄 등을 만들었고, 일부는 국경지역에서 활동하는 소수민족 무장단체를 찾아 군사훈련을 받았다. 민주진영의 임시정부격인 ‘국민통합정부(NUG)’도 “시민들이 스스로를 지킬 힘이 필요하다”며 소수민족 무장단체와 연합해 연방군을 창설하겠다고 선언했다.

군부가 이에 잠재적인 무장투쟁 가담자들까지 검거하며 단속에 나선 것이다. 게다가 연방군 창설을 둘러싼 NUG와 소수민족 무장단체의 협상 역시 난항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렌민족연합(KNU)의 소 무투 사이 포 의장은 10일 성명을 통해 “2021년 발생한 정치적 문제를 무기를 들고 해결하려 노력하는 것이 안타깝다. 정치 문제는 협상이라는 정치적 수단을 통해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현지매체 이라와디는 전했다.

연방군을 창설해 군부에 맞서 시민의 자위권을 확보하자는 NUG의 제안에 선을 그은 것이다. 그는 또 “KNU가 정치적 협상을 계속하고 전국휴전협정의 원칙을 지킬 것”이라고 덧붙혔다. KNU는 2015년 미얀마 정부와 전국휴전협정을 체결한 바 있다.

경향신문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는 미얀마 시민들이 지난 3월27일 양곤에서 활을 들고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카렌족은 샨족과 함께 미얀마의 135개 소수민족 중에서도 주요 소수민족으로 꼽힌다. KNU의 무장조직인 카렌민족해방군이 산하에 7개 여단을 두고 있을 정도로 군사력도 강하다. 앞서 카렌민족해방군 5여단 등이 태국 접경지역의 군부 전초기지를 습격하면서 미얀마 시민들 사이에서는 KNU가 연방군에 합류하리라는 기대감도 높았다. 그러나 그간 KNU 중앙 조직은 연방군 창설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는 것을 유보해 왔다. 민족 문제를 잘 아는 익명의 관계자는 이라와디에 “소 무투 사이 포 의장의 입장은 KNU의 7개 여단 중 오직 절반 정도만이 군부와의 전투에 참여하고 있는 현실을 반영한다”고 했다.

카렌족 뿐만이 아니다. 샨족과 아라칸족 역시 군부의 유혈진압을 규탄하고 있지만 연방군 창설에 대해서는 미온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구의 약 70%를 차지하는 버마족과 소수민족의 오랜 갈등도 연방군 창설을 둘러싼 협의를 어렵게 하고 있다.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이 이끄는 NLD 정부 시절에도 일부 소수민족은 자치권을 요구하며 중앙정부와 갈등을 겪어왔다. 서부 라카인주의 아라칸군의 경우에는 2019년까지도 중앙정부와의 충돌을 지속했다. 외교전문매체 더 디플로맷은 지난 6일 “샨주복원회의(샨족의 정치조직)는 (국민통합정부와 저항 운동에 대해) 중요한 조치는 취하지 않고, 말로만 지지해 왔다”며 “미얀마 서부의 아라칸군은 NUG와 민주주의민족동맹(NLD) 정부에 대해 불신을 품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효상 기자 hslee@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김진숙을 만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