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韓·이스라엘 FTA…자동차·車부품 무관세

댓글0
◆ 韓·이스라엘 FTA ◆

"한·이스라엘 자유무역협정(FTA)을 통해 한국과 이스라엘, 걸프 국가 간 3각 경제협력이 가능해졌습니다." 한·이스라엘 FTA 서명식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아미르 페레츠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은 12일 매일경제 인터뷰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페레츠 장관은 이날 서명한 FTA를 지난해 9월 아랍에미리트(UAE)·바레인과 외교관계 정상화를 위해서 체결한 '아브라함 협정'과 연계해 설명했다. 그는 "한국과 이스라엘, 걸프 등 3개 경제권이 보다 넓은 접점을 갖게 됐다"며 "한국 기업과 이들 지역 기업 간 협력이 확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은 이스라엘 수출액 중 46.9%를 차지하는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 관련 관세가 최대 12%에서 전면 철폐된 점이 가장 큰 성과다. 이스라엘에서 자동차 시장 리더 자리를 공고하게 지킬 수 있게 됐다.

[김덕식 기자 / 오찬종 기자]

소부장도 무관세 혜택…K반도체 원가경쟁력 확보

수혜 예상되는 주요 품목

관세 12% 철폐 K뷰티도 기회
의료기기·섬유 등 영토확장

매일경제

중동 진출의 첫 관문인 이스라엘의 관세 철폐로 한국산 자동차 등 주력 산업이 날개를 달게 됐다. 일본과 터키가 추격해오고 있는 중동 자동차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함에 따라 20% 이상 비중을 확보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2일 한국과 이스라엘이 맺은 자유무역협정(FTA)에서 우리나라는 관세율 7%인 자동차와 최대 12%인 자동차부품의 허들을 없앤 게 가장 큰 성과다. 또 섬유(6%), 화장품(12%) 등 품목도 관세 즉시 철폐로 이스라엘 시장 내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자동차는 현재 이스라엘 수출액 중 46.9%를 차지하고 있는 대표 상품이다. 현지 시장 내 점유율은 한국이 17.6% 수준으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를 2위 일본이 15.2%, 3위 터키가 13.1%로 바짝 뒤쫓아오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이번 FTA로 관세가 즉시 철폐됨에 따라 추격을 따돌리고 1위를 유지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이번 FTA로 수출 상품 경쟁력을 확보하면서도 수입 민간품목은 최대한 지켜냈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스라엘 관심 품목이자 우리 민감 품목인 자몽은 현재 30% 관세인데 7년에 걸쳐 천천히 낮춰가기로 했다. 의료기기는 현 8%인 관세를 최장 10년 동안 낮춰간다. 복합비료도 현행 6.5%에서 5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완충시간을 갖는다.

반면 우리도 적극적인 수요 의지가 있는 첨단 산업 필수 장비는 즉각 관세를 낮추며 더 큰 부가가치 창출을 노릴 수 있도록 했다. 반도체·전자·통신 분야 수입처 다변화를 위해 이스라엘로부터 수입 1위 품목인 반도체 제조용 장비 관세를 즉시 철폐하고, 2위 품목인 전자응용기기 관세도 3년 이내 철폐한다. 반도체 장비와 전자응용기기 관세는 현재 최대 8% 수준이다.

서비스 분야에서도 상호 문턱을 낮춘다. 양국은 네거티브 자유화 방식을 도입해 세계무역기구(WTO) 서비스협정(GATS) 수준 이상의 개방을 약속했다. 또 '설립 전 투자'에 대해서도 내국민 대우, 최혜국 대우 등의 적용을 인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설립 후 투자건만을 적용대상으로 인정한 기존 한·이스라엘 투자보장협정보다 더 높은 수준의 투자자 보호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상호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인력 체류에 대해서도 자유도를 높였다. 이뿐만 아니라 기존 우리 주재원의 이스라엘 체류기간은 최장 63개월로 제한돼 있었으나, 이스라엘 경제 기여도 등을 감안해 기간 연장이 가능하도록 명시했다.

양국이 강점을 가지고 있는 스타트업·중견기업 분야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스타트업·벤처 강국 이스라엘과의 창업 분야 협력 강화를 위해 별도의 부속서를 마련한다. 이를 발판으로 이스라엘의 대표 벤처 투자사인 요즈마펀드도 국내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요즈마그룹은 최근 한국중견기업연합회와 '중견기업 신성장동력 발굴과 해외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요즈마그룹은 1993년 이스라엘 정부가 창업벤처 글로벌화를 지원하기 위해 세운 글로벌 벤처캐피털로 1998년 민영화됐다.

[오찬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