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화성 우주선 '4전 5기' 끝에 수직 착륙 성공

댓글0
<앵커>

하늘로 쏴 올린 대형 로켓이 10km 상공까지 날아올랐다가 수직으로 서서 다시 땅에 착륙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인류를 화성으로 실어 나르겠다는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의 야심 찬 계획이 첫 단추를 꿰는 장면입니다.

보도에 정구희 기자입니다.

<기자>

이 45m의 대형 로켓이 불을 뿜으며 하늘로 솟구칩니다.

진짜는 이제부터입니다.

10km 상공까지 날아오른 뒤 로켓 머리를 하늘로 향한 채 그대로 지상으로 내려옵니다.

[제발, 되나요? 되나요?]

[저것 보세요! 정말 어려운 건데 수직으로 착륙했습니다.]

현지시각 지난 5일 미국의 민간항공우주업체인 스페이스 X사가 발사한 화성 이주용 로켓 스타십 15(피프틴)이 발사 후 착륙에 성공했습니다.

착륙 직후 밑바닥에 한동안 불길이 남아 있었지만 얼마 안 돼 진화됐습니다.

4번의 실패 끝에 이룬 결실입니다.

지난해 12월 첫 시도에서는 추진력 부족으로 로켓이 땅에 강하게 부딪히면서 폭발했고, 두 번째에는 수평을 제대로 잡지 못해 역시 폭발하고 말았습니다.

3번째에도 착륙 직후 갑자기 불길이 치솟아 로켓이 터졌고 4번째도 착륙 과정에서 폭발했습니다.

화성 탐사 로켓은 화물과 승객을 실어 나르기 위해 동체가 길고 넓습니다.

기다란 원통형 로켓의 균형을 잡는 게 매우 어려운 데다 내려오는 속도가 조금이라도 빠르면 충격에 동체가 폭발하기 쉽습니다.

[탁민제/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과 명예교수 : 액체 연료가 남아 있잖아요. 물이 들어 있어서 출렁거리면요 그게 이제 제멋대로 왔다 갔다 하니까 균형 잡기가 굉장히 힘든 거죠.]

테슬라 CEO로 스페이스 X를 창업한 일론 머스크는 착륙 성공 직후 "스타십이 계획대로 착륙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학계에서는 대형 로켓의 재착륙을 실증적으로 보여준 이번 시험으로 인류가 화성에 오갈 수 있는 시점도 앞당겨질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정구희 기자(koohee@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