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 이상보에 선 그었다 "우린 쇼윈도" [종합]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상보가 이소연에게 직진했다.

4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는 황가흔(이소연 분)이 나욱도(안희성)에게 목숨의 위협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주세린(이다해)의 함정에 부상을 당한 차보미(이혜란)는 복수를 끝내고 고은조(이소연)로 돌아오라고 부탁했다.

엑스포츠뉴스


차선혁(경성환)이 "보미의 일이 황가흔과 관련된 거냐"라고 묻자 쉽게 대답하지 못하던 황가흔을 대신해 황지나(오미희)가 "사업을 하다 보니 이런 위험한 일이 늘 있었다. 나한테 악의를 품을 자들이 한 짓 같다"라며 해명했다.

황가흔에게 당해 굴욕감과 두려움을 느낀 나욱도는 만나기로 했던 장소에 아무도 나오지 않았다고 오하라(최여진)와 주세린에게 거짓말을 했다.

이에 오하라는 "난 아직 나욱도 당신 의심스럽다. 이 일 확실히 정리 안되면 당신이 꾸민 짓으로 알고 죽여버리겠다"라며 협박하고 자리를 떠났다.

황지나는 차보미가 개입한 일에 대해 "근데 차보미는 왜 그런 거냐"라고 묻자 황가흔은 "보미는 제가 복수를 빨리 끝내고 다시 고은조로 돌아오기를 바란다"라고 답했다.

이어 황지나는 "서두르다 보면 오늘처럼 일을 그르칠 수도 있다. 복수를 끝내면 다시 돌아가고 싶냐"라고 물었다. 황가흔은 "다시 돌아갈 수 있을까요? 저 이렇게 만든 사람들 다 파멸시키고, 다시 예전에 순수했던 고은조가 될 수 있을까요"라며 이미 변해버린 자신으로 돌아가지 못할 거란 생각해 씁쓸해했다.

주세린의 디자인 표절 사건 일로 차선혁은 "미스 주 컬렉션과의 콜라보 계획은 전면 취소했고, 사과 기사도 냈고 주세린으로 인해 피해입은 퇴직자들 중 희망자에 한해 복직시켰다"라고 보고했다.

이에 오병국(이황의)이 "신 브랜드 3차 경쟁은 의미가 없겠다. 실추된 회사 이미지 회복할 대안이 있냐"라고 묻자 오하준(이상보)은 "VIP들을 타깃으로 프리미엄 라인을 런칭할 생각이다. 특별한 이벤트를 기획하려 한다"라고 대안을 냈다. 황가흔은 "기획안이 좋다. 3차 경쟁컨셉도 살릴 수 있고,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고객들과 소통할 수도 있겠다"라며 오하준을 칭찬했다.

엑스포츠뉴스


그런가 하면 오하준과 황가흔이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던 차선혁은 황가흔과의 추억을 잊지 못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하준은 "나 황팀장이랑 결혼하고 싶다"라며 애정을 드러내자 당황한 황가흔은 "확실하게 하자. 우리 지금 연인관계지만 다 정략적이다. 우리 쇼윈도 연인이다"라고 했다.

하지만 굴하지 않는 오하준은 "알아. 우리 정략적인 관계인 거. 계속 공통된 목적을 가지고 시간을 보내다 보면 마음이 달라질 수 있다"라며 황가흔을 포기하지 않을 생각임을 밝혔다.

이어 나욱도는 우연히 옷 매장에서 황가흔을 보고 자신을 납치했던 사람임을 알고는 복수를 꿈꿨다.

오하준의 특별 감사로 위기에 몰린 금은화(경숙)는 오병국에게 부탁해 새로운 국내 브랜드를 만들 기회를 얻어냈다.

금은화는 새로운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자금이 필요해지자 다시 기회를 달라는 주태식(권오현)에게 "상가를 팔든지 담보를 잡든지 돈을 마련해 와라. 양심이 있으면 못한다고 하지 않겠지"라며 요구했다.

이어 오회장 댁에서 일하던 박봉숙(김애란)은 금은화에게 "돈 1억을 해달라"라고 요구했다가 한영애(선우용여)에게 들켜 쫓겨날 위기에 놓였다.

그런가 하면 황가흔은 차보미의 병원을 찾았다가 자신에게 복수하기 위해 온 나욱도에게 위협을 받았다. 이에 가까스로 도망쳤으나 막다른 길에 놓여 긴장감을 조성했다.

나욱도가 칼로 위협하며, "야 황가흔 당장 안 나와"라고 소리치자 두려움을 느낀 황가흔을 차선혁이 구해내 몸을 피했다.

'미스 몬테크리스토'는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