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아이오아이, 5주년 기념 완전체 라이브.."강미나·주결경 스케줄상 불참"[종합]

댓글0
헤럴드경제

'I.5.I - Yes, I love it!'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아이오아이 멤버들이 여전히 훈훈한 케미를 뽐내며 팬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4일 TVING에서 아이오아이 5주년 기념 완전체 라이브 방송 'I.5.I - Yes, I love it!'이 진행됐다. 이날 강미나와 주결경을 제외한 아이오아이 멤버들이 참석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선 아이오아이 멤버들은 한 사람씩 돌아가며 인사했다. 임나영은 "아이오아이의 영원한 리더 임나영이다"라고 말했다. 유연정은 사이다 보컬, 정채연은 벚꽃 요정, 전소미는 막내 센터 소미라고 인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세정은 "선생님에서 교수님이 된 세정이다"라고 전했고, 청하는 댄싱머신이라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미소 지었다. 이어 윙크 요정 최유정, 펭소혜 김소혜, 기럭지를 맡고 있는 김도연의 인사도 공개됐다.

모이게 된 이유를 묻는 질문에 김세정은 "5년 전에 어느 한 프로그램에 나갔다. 그때 선배님께서 '너네 다시 만나야 하지 않겠냐'라고 하셨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유정은 "제가 5년 뒤라고 언급했다"라고 덧붙였다. 유연정은 " 그때 '2021년 5월 4일에 만나는 거야!'라고 했는데 오늘이 딱 그날이다"라며 놀라워했다. 전소미는 "내가 21살이라니. 나는 내가 평생 미성년자일 줄 알았다"라고 말해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임나영은 강미나와 주결경이 불참한 것에 대해 "미나와 결경이가 사전에 예정된 스케줄이 있어서 참석을 못 했다. 멤버들도 많이 속상해할 텐데 팬분들도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 주셔라"라고 전했다.

아이오아이 멤버들은 자신만의 해시태그를 공개했다. 김세정은 '비수기'와 '저작권 부자'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김세정은 "활동이 끝나고 엄청 먹어서 아이오아이를 볼 때쯤에는 나만 엄청 찐 상태로 나올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고, '저작권 부자'에 대해 "여러분들이 생각하시는 그게 아니다. 그냥 저작권 부자가 되고 싶다는 희망사항이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첫 번째 코너 '오래 전 그날'이 진행됐다. 전소미는 "나는 직캠 보고 운다. '픽미' 보고 운 건 처음이다"라며 멤버들을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아이오아이는 데뷔 쇼케이스부터 마지막 콘서트 현장을 회상했다. 팬들은 "2016년으로 돌아간 것 같다"라며 감격했고, 멤버들 역시 "기분이 몽글몽글해진다"라며 울컥한 모습을 보여줬다.

청하는 "요즘 '그때 그 시절 아이오아이'라며 편집해서 올려주시는 분들이 계시다. 다 같이 예능이든 뭐든 함께하고 싶다"라고 말해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김세정은 "코로나 끝나면 다 같이 회식하고 싶다. 소미가 성인이 되지 않았냐"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소혜는 아이오아이가 그리운 순간이 있었냐는 물음에 "소나기가 내릴 때, 벚꽃이 질 때, 숫자 '11'을 볼 때, 내가 '너무너무'라는 말을 할 때"라고 꼽아 멤버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