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파 · 기름값에 2.3% 뛴 물가…포스트 코로나 인플레 오나

댓글0
<앵커>

4월 소비자 물가가 1년 전보다 2.3% 올랐습니다. 3년 8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오른 겁니다. 최근 농축산물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는 데다, 국제유가까지 뛰면서 상승폭이 커졌습니다. 여기에 코로나로 위축됐던 사람들 소비까지 차츰 살아나면서, 앞으로 물가가 더 오르는 거 아니냐는 걱정도 나오고 있습니다.

전연남 기자입니다.

<기자>

마트를 찾은 소비자들, 장바구니에 선뜻 물건을 담지 못합니다.

[안윤균/서울 양천구 : 대파는 비싼 지 오래됐어요. 안 내리더라고요. 어제도 한 단에 5천 원 주고 샀는데, 동네에서. (물가가) 떨어져야 되는데 안 떨어지니까….]

SBS

[박학점/서울 구로구 : 비싸서 깜짝깜짝 놀라요. 오르면 점점 이제 우리 서민들은 점점 비싼 거는 덜 먹어야죠. 줄여야죠.]

장바구니 물가와 직결되는 농축수산물 가격 고공행진이 이어지고 있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파 값은 270% 급등했고 사과, 고춧가루, 쌀, 달걀 등이 여전히 비쌉니다.

원재료값이 오르다 보니 즉석밥, 식용유, 햄, 막걸리 등 식료품 값 역시 일제히 오르고 있고 외식물가도 1.9% 뛰었습니다.

국제 유가는 지난 2017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요즘 알뜰 주유소는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

[고정숙/경기 김포시 : 일부러 왔어요. 여기도 싸 가지고. 다른 데는 천오백, 천육백 이렇게 되는데 여기는 천사백 이렇게 되더라고요. 이제 (기름을) 조금 덜 넣어요. 다른 데서는.]

여기에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소비가 백신 공급 등 영향으로 빠르게 회복되면서 인플레이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각국 정부가 경기 부양을 위해 경쟁적으로 돈을 푸는 데다 최근 반도체 등 폭증하는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면서 물가를 더 자극하고 있습니다.

[성태윤/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현재까지는 전반적인 경기 상승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상황이고요. 이후에 경기회복이 이뤄진다면 추가적인 물가 상승 압력이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겨우 찾아온 경기 회복 기운이 고물가라는 걸림돌에 걸려 자칫 꺾이게 될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 영상편집 : 이승열)
전연남 기자(yeonnam@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