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밥이 되어라' 재희, 정우연 붙잡았다 "무슨 일 있어도 같이 있자" [종합]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밥이 되어라' 재희가 정우연을 붙잡아 함께하기로 했다.

4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에서는 숙정(김혜옥 분)이 영신(정우연)을 집에서 내보내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민경(최수린)이 영신의 어머니 사진이 사라졌다가 다시 집 계단에서 발견되자 이상함을 느꼈다.

엑스포츠뉴스


민경이 영신이 어머니 사진을 가족들이 없애려고 했다라고 하자 결국 숙정은 "내가 없앴다. 예전에 오라버니가 교통사고를 냈을 때 피해자가 그 여자다. 오라버니가 사고로 죽인 여자 사진 있는 게 싫었다"라고 상황을 모면하려 했지만 종권은 사진을 다시 돌려준 것을 이상하게 여겼다.

이에 성찬은 "한 장뿐인 어머니 사진이라는 말이 안쓰러워서 제가 돌려줬다. 도우미 아주머니 핑계를 댄 건 죄송하다"라며 숙정을 감쌌다.

자신을 계속해서 내보려는 숙정에게 영신은 "오빠분이 내신 차 사고로 저희 엄마가 돌아가신 게 맞냐. 그렇다고 하시지 않았냐"라며 되물었다.

상황이 자기 뜻대로 흘러가지 않자 위기를 느낀 숙정은 성찬에게 "그러니까 사진은 왜 돌려줬냐. 더 이상 죄를 짓지 마라? 너가 무서워서 여기까지 온 내 인생을 멈출 것 같냐"라며 화를 냈다.

이어 경수(재희)는 영신을 찾아와 "양녀 문제 보류한다는 이야기 들었다. 그 집이 불편하면 나와라"라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영신이 "방을 구해서 나가겠다"라고 하자 경수는 "밥집으로 돌아 오고 싶은 거냐. 내가 선을 본 것 때문에 그러냐"라며 거리를 두는 이유를 물었다. 그러나 영신은 말을 돌리며, 경수의 말에 솔직하게 답하지 못했다.

자신을 데려다 준 경수에게 영신은 "지금 상황에서 내가 아저씨의 곁에 있으면 선본 분과 문제가 생길 거다. 아저씨는 늘 내 마음에 있다"라고 하자 경수는 "그 말은 날 안 보고 살겠다는 말이구나"라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엑스포츠뉴스


그런가 하면 경수는 영신이의 양녀 일이 무산됐다는 사실을 완수(김정호)에게 알렸다.

완수는 "영신이는 이제 경수를 예전처럼 아저씨로만 볼 수 없다. 그 마음을 알면서 영신이랑 한집에서 살겠다고 할 때는 결심이 필요할거다. 물론 난 두 사람이 어떤 결심을 하던지 두 사람 편이다"라며 선택을 존중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오복(조한준)이가 검정고시를 붙자 축하 파티를 열어 모두를 미소짓게 만들었다.

모두가 돌아가고, 뒷정리를 하던 영신과 경수는 용구(한정호)의 험난한 사랑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집으로 돌아가는 영신을 배웅하던 경수는 "집으로 돌아오고 싶니? 돌아오고 싶으면 돌아와라. 어차피 넌 내가 지키기로 했으니까 더 이상 피하는 건 비겁한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무슨 일을 당하더라도 같이 있자 우리"라며 영신을 붙잡았다.

영신은 경수에게 자신의 엄마 사진을 숙정이 없애라고 했던 일을 전하며, 숙정의 오빠가 "대문 앞에서 기다리다 나를 보더니 엄마가 왜 돌아가셨는지 궁금하지 않냐라고 물었다"라며 자신의 엄마 죽음에 숙정이 연관되었다는 의심을 드러냈다.

이에 "아저씨 나 무서워요. 숙정이 엄마의 죽음에 연관되어 있다면 지금처럼 아저씨를 좋아할 수 있을까요?"라며 걱정했다.

그런가 하면 경수는 숙정을 만나 "당신을 용서하겠다. 그러나 이혼하고 나와라"라고 요구했지만 숙정은 거절했다.

이에 경수가 "사고를 위장해서 영신이 어머니를 죽였나? 당신이 생모라도 정말 그런 짓을 저질렀다면 나 당신 그냥 안 둬"라며 숙정에게 경고했다.

'밥이 되어라'는 매주 월-금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