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전격 이혼 빌 게이츠 부부…"멀린다, 남편 그늘서 벗어나려해"(종합)

댓글0
로이터통신, 멀린다 2019년 저서에 담긴 일화 소개
지인들 "수년간 부부관계 위기…몇 차례 완전히 망가질뻔해"
연합뉴스

빌 게이츠 부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이재영 기자 = 세계적인 부호이자 자선사업가로서 '모범부부' 이미지를 쌓아왔던 빌 게이츠 부부가 3일(현지시간) 전격 이혼을 발표하면서 이들 부부가 갈라서게 된 배경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 사람의 이혼 사유와 재산 분할 방식 등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로이터통신은 부인 멀린다가 2019년 펴낸 저서 '누구도 멈출 수 없다'(원제 The Moment of Lift)에 나오는 한 일화를 소개했다.

부부가 공동 운영하는 세계 최대의 자선재단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초 발표하는 연례 서한을 누가 작성할지를 두고 티격태격하다가 부부싸움이 났다는 내용이다.

재단의 운영 방향, 세계적 이슈 등에 대한 게이츠 부부의 견해를 장문으로 밝히는 이 연례 서한은 줄곧 빌이 작성해왔는데, 2013년에 멀린다가 자신도 서한을 공동작성하겠다고 하자 빌이 못마땅해했다는 것이다.

다툼 끝에 결국 빌은 재단의 연례 서한은 자신이 쓰는 대신 멀린다는 별도의 주제로 글을 따로 작성해 올리기로 합의했다고 한다. 이어 2015년에는 두 사람이 연례 서한에 공동 서명을 했다.

멀린다는 저서에서 "빌은 연례 서한 업무가 수년간 잘 진행돼왔는데 왜 바꿔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며 "그는 어떻게 해야 동등한 것인지, 나 역시 어떻게 하면 한 발 더 올라가 동등해질 수 있는지 배워야 했다"고 적었다.

로이터는 이 일화를 소개하면서 "빌의 그늘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멀린다의 기나긴 여정이 두 사람의 이혼 발표로 새로운 장에 들어서게 됐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인을 인용해 게이츠 부부가 최근 수년간 관계의 위기를 겪어왔다고 설명했다.

지인들은 이들의 부부관계가 완전히 망가질 뻔한 때가 이전에도 몇 번 있었으나 빌과 멀린다 모두 관계를 유지하고자 노력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빌 게이츠 부부[로이터=연합뉴스]



그러면서 빌이 자신이 창업한 마이크로소프트와 워런 버핏의 투자회사 버크셔해서웨이 이사직에서 물러나 가족과 시간을 늘린 것도 관계유지 노력이었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빌의 '일 중독'이 부부관계에 악영향을 줬다고 본다.

실제 멀린다는 과거 영국 선데이타임스와 인터뷰에서 "그(빌)는 결혼 결정에 어려움을 겪을 때 나와 관련해서가 아니라 자신이 일과 가정생활 사이 균형을 잡을 수 있을지가 고민이라고 매우 분명히 했다"라고 밝혔다.

멀린다는 결혼 25주년이던 2019년 인터뷰에서 남편이 하루에 16시간씩 일하느라 가족을 위한 시간을 내기가 어렵다고 언급하면서 때로는 결혼 생활이 "너무나 힘들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빌과 멀린다는 이날 각자의 트위터에 올린 공동성명에서 "우리 관계에 대한 많은 생각과 노력 끝에 우리는 결혼을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전격 발표해 충격을 줬다.

이들은 "우리는 신념을 여전히 공유하고 재단에서 계속 함께 일하겠지만 우리 인생의 다음 단계에서 부부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더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멀린다는 빌과 재단을 운영하면서 2015년에는 여성과 가족에 초점을 맞춘 투자회사 '피보탈 벤처스'를 설립하는 등 여권 운동가로서의 입지도 구축해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