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슈퍼 화요일'…논문내조·도자기·관테크 후보자들 '사과' 연발

댓글0
임혜숙 후보자, '논문 내조', '가족 동반 세미나' 쟁점
박준영 후보자, 부인의 '도자기' 밀수 의혹
뉴스1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21.5.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정당팀 = 여야는 4일 5개 부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야당은 장관 후보자들의 도덕성·재산형성과 관련된 의혹을 제기하면서 후보자들의 사퇴를 종용했고, 여당은 야당의 공세를 막기 위해 방어막을 쳤다. 후보자들은 야당의 공세에 연신 고개를 숙이며 사과했다.

국회는 이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했다.

야당은 특히 임 후보자와 박 후보자를 집중적으로 공격했다.

야당은 임 후보자가 과거 국가 지원금으로 해외 세미나에 참석했을 때 남편과 자녀가 동행했던 것, 자녀의 이중국적 문제, 남편에 대한 '논문 내조'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헤쳤다.

임 후보자에 대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의 인사청문회에서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임 후보자의 배우자가 후보자의 제자인 이화여대 대학원생 논문에 18차례 이름을 올렸다며 배우자의 승진을 위한 '논문 내조'가 아니냐고 추궁했다.

임 후보자는 "논문 내조는 아니다. 실제 공동연구를 했을 때만 저자로 이름을 올렸다"며 배우자가 건국대 교수임에도 이대 학생과 논문에 이름을 올린 것에 대해서는 "공동연구를 수행했기 때문에 이상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두 딸이 이중국적을 보유하고 있는 것에 대한 야당의 공세에 대해서는 "병역 의무가 없는 딸들이라 전혀 신경 쓰지 않았다. 미국 국적을 활용해 혜택을 받은 사실은 없다"면서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미국 국적을 포기하는 절차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임 후보자가 자녀, 배우자와 동반 출장을 한 것에 대해 "학회에 간 것인지 가족 여행을 간 것인지 구분이 안 된다"고 지적했고, 임 후보자는 관련 비용을 모두 개인 비용으로 지출했다고 설명했다.

뉴스1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판매 의혹에 대한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의 자료를 보고 있다. 2021.5.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의 인사청문회에서는 박 후보자 부인이 국내에 반입한 '도자기'가 쟁점이 됐다.

야당은 박 후보자의 부인이 관세법을 위반해 고가의 도자기 찻잔 등을 국내로 들여왔고, 소매업 등록을 하지 않은 채 불법으로 판매했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자는 "3년간 영국 대사관에 근무할 때 아내가 벼룩시장에서 취미로 물건을 구입했다"며 "관세 회피 문제는 세심하게 관리하지 못했지만, 문제를 깊이 인식하고 있다. 세관 당국과 협의 중"이라고 했다.

찻잔 등을 불법 판매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즉시 소매업 등록을 했다"고 답했다.

야당의 공세가 계속되자 이원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확하게 소명하고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 자료를 분명하게 제출해서 대응해 달라"고 했고, 서삼석 민주당 의원은 "취미가 국민의 눈높이와 감정, 정서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은 문제라고 생각한다. 사려 깊게 주의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뉴스1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의 의혹과 관련된 질의를 받고 있다. 2021.5.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국토교통위의 인사청문회에서는 노 후보자의 이른바 '관테크' 의혹이 쟁점이었다.

야당은 노 후보자가 세종특별시 건설 초기 세종 아파트를 특별 공급으로 분양받고 관사에 살면서 세를 줘 재테크를 했다고 비판했다.

노 후보자는 야당의 비판에 대해 "지금과 같은 부동산 시장의 상황과 국민의 눈에서 본다면 굉장히 불편하게 느끼시리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 당시는 지금과 상황이 달랐다. 당시에는 전매 1년을 제외하고는 제한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노 후보자는 야당의 공세가 계속되자 "사려 깊지 못한 행동이고 송구스럽다"고 거듭 사과했다.

뉴스1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2021.5.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문승욱 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의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은 문 후보자의 증여세 탈루 의혹을 집중적으로 공격했다.

야당 의원들은 문 후보자가 자녀에게 재산을 증여하는 과정에서 증여세를 탈루했다고 공격했고, 문 후보자는 "제대로 증여세를 처리하지 못한 부분은 세무사를 통해 철저히 확인했고, 세법에 따라 증여에 해당하는 부분은 증여세를 추가로 납부했다"고 설명했다.

문 후보자는 10년간 증여액이 5000만원을 넘지 않아 증여세 납부 의무가 없다며 두 자녀의 예금액 등이 증가한 것에 대해 자녀의 급여소득, 장애인 연금소득 등이 늘어난 결과라고 해명해왔다.

하지만 문 후보자 장남의 보험금 납부 현황에 따르면 2012년, 2018년에 총 9000만원이 납부된 것으로 나타나자 문 후보자는 "증여세에 제대로 알지 못해 잘못을 저지른 측면이 있다"며 "실수한 부분에 대해 국민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환경노동위의 인사청문회에서는 도덕성 검증 대신 정책 질의가 이어졌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정부 4년간 일자리 정책 점수는 몇 점인가"라고 묻자 안 후보자는 "점수로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시장 상황이 매우 어려워졌고, 정부 정책도 그 때문에 (어려워진 측면이 있다).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일자리 정책을 추진해왔다고 생각하지만, 국민께서 체감하는 부분은 다른 문제"라고 했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