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文, 30대 모욕죄 처벌 의사 취하..."사안 따라 또 고소할 수도"

댓글0
"대통령 본인과 가족에 대한 혐오 표현은 용인했다"
"하지만 이 사안은 남북관계, 국격, 국민명예 해쳐"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성찰 계기 삼아라"
"앞으로도 사안 경중 따라 고소 가능성 열려 있어"
서울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을 비방하는 전단을 배포한 30대 남성 김모씨에 대해 처벌 의사를 철회했다. 다만 앞으로도 사실관계가 잘못된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또 고소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남겼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4일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2019년 전단 배포 모욕죄와 관련해 처벌 의사를 철회하도록 지시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본인과 가족들에 대해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혐오스러운 표현도 국민 표현의 자유 존중 차원에서 용인해 왔으나, 이 사안은 대통령 개인에 대한 혐오·조롱을 떠나 일본 극우 주간지의 표현을 무차별적으로 인용하며 남북관계, 국민 명예, 국격에 미치는 해악에 대응한 것”이라며 “다만 주권자인 국민의 위임을 받아 국가를 운영하는 대통령이 모욕적인 표현을 감내할 필요도 있다는 지적을 수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앞으로도 정부 신뢰를 의도적으로 훼손하고 외교적 문제로 비화할 수 있는 행위에 대해선 적어도 사실관계를 바로잡는 취지에서 개별 사안을 신중히 판단해 결정할 예정”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국격, 국민명예, 국가 미래에 악영향을 미치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성찰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청와대의 핵심관계자는 “신중하게 판단해서 또 고소할 수 있다는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결론적으로, 단정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사안의 경중에 따라 (고소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고소 건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아직까지 알려진 것은 없다”고만 답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달 28일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전단을 배포한 30대 남성 김모씨를 모욕 등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2019년 7월 여의도 국회의사당 분수대 인근에서 문 대통령 등을 비판·비방하는 내용의 전단 뭉치를 뿌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고소인을 밝히지 않았으나 모욕죄는 친고죄(피해자나 법정 대리인이 직접 고소해야 기소할 수 있는 범죄)여서 문 대통령 본인이나 대리인이 고소장을 냈을 것으로 추정됐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전단 내용이 도를 넘은 비판이라 넘어갈 수 없는 사안으로 판단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문 대통령의 대리인이 고소장을 냈다는 것이다.

김씨가 살포한 전단지에는 문 대통령을 ‘북조선의 개’라고 비하하는 내용이 실렸다. 뒷면에는 ‘2020 응답하라 친일파 후손’이라는 문구와 함께 문 대통령,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정동영 전 민주평화당 대표, 홍영표 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사진과 이들의 아버지 등이 일제강점기 당시 친일행동을 했다는 주장도 담겼다.

문 대통령 측의 고소 조치에 각계의 비판이 이어졌다. 현직 대통령이 권력에 대한 비판과 표현의 자유를 직접 억압할 수 없다는 지적이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8월 교회 지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대통령을 모욕하는 정도는 표현의 범주로 허용해도 된다. 대통령 욕해서 기분이 풀리면 그것도 좋은 일”이라고 말한 바 있다. 2017년 대선 당시에도 한 방송에 출연해 모욕을 참을 수 있겠느냐는 질문을 받고 "참아야죠. 뭐. 국민은 얼마든지 권력자를 비판할 자유가 있죠. 그래서 국민이 불만을 해소할 수 있고 위안이 된다면 그것도 좋은 일 아닌가요"라고 말했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서울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