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강 의대생 父 "시신 발견 구조사, 물속 박살난 폰 찾았다"

댓글0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던 손정민(22)씨가 숨진 채 발견된 장소 인근에서 파손된 휴대전화가 발견됐다.

중앙일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대학생의 시신을 발견한 민간구조사와 구조견이 시신이 수습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민씨 아버지 손현(50)씨는 4일 서울 서초구 강남성모병원에 마련된 아들 빈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진정서 접수하러) 서울중앙지검에 가는 와중에 ‘찾았다’고 연락이 왔다”며 “장소는 정민이가 사라진 근처”라고 말했다.

실종 닷새만인 지난달 30일 오후 정민씨 시신을 발견한 민간구조사 차종욱(54)씨가 이번에도 수중에서 휴대전화를 찾았다. 그러나, 이 휴대전화가 A씨의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손씨는 “휴대전화가 박살이 나 있다고 했지만, 유효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며 “변호사를 통해 서초에서 가져가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손씨는 정민씨와 실종 당일 술을 마신 친구 A씨 소유 휴대전화일 가능성에 대해선 “친구 휴대전화인지는 아직 모른다. 아이폰8이라고 했는데 찾은 분이 기종까지는 모르는 거니까”라면서도 “그 위치에 박살 난 휴대전화가 그거 말고 더 있을까요”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먼저 발견된 정민씨 휴대전화는 갤럭시 기종이고, A씨 휴대전화는 아이폰 기종이다. 앞서 손씨가 정민씨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A씨 가족 등을 만났을 당시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가 아닌 정민씨의 휴대전화를 들고 있었다.

그리고 닷새 뒤 한강에서 발견된 정민씨에게선 A씨 휴대전화가 나오지 않았다. 정민씨 주머니에는 지갑뿐이었다.

A씨 휴대전화는 실종 당일 정민씨 행적에 대한 의혹을 해소할만한 주요한 단서로 지목된다. A씨가 지난달 25일 오전 3시 30분에 자신의 부모에게 전화한 기록이 남아있는 만큼 이때까지는 A씨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던 게 확인된다.

이후 술에 취한 상태에서 두 사람의 휴대전화가 뒤바뀌었을 가능성 등이 거론되고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주 기동대를 동원해 반포한강공원 풀숲을 수색하는 등 A씨의 휴대전화를 찾으려 했지만 발견하지 못했다.

중앙일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경찰 관계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기 전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이날 친구 A씨가 갖고 있던 정민씨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작업부터 진행할 방침이다. 필요하면 정민씨 사고 당일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도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민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다음 날 새벽 2시쯤까지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뒤 잠이 들었다. 오전 4시 30분쯤 잠에서 깬 친구는 귀가했으나 정민씨는 실종됐다. 이후 지난달 30일 오후 정민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