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팝업★]김소영 "MBC 퇴사? 남이 기회 줘야 일할 수 있음에 지쳐서..현재 연봉 2배↑"(뉴스안하니)

댓글0
헤럴드경제

유튜브 '뉴스안하니'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소영이 MBC를 퇴사하게 된 솔직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뉴스안하니'에는 '인생에 한 번쯤 경로이탈도 괜찮아! 진정한 덕업일치'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김소영은 2017년 7월에 퇴사를 했다는 말에 "퇴사를 한 게 벌써 그렇게 오래됐다"고 깜짝 놀랐다. 이에 박지민 아나운서는 "저희가 입사하고 몇 개월 만에 퇴사하셨다. 너무 기간이 짧아서 아쉬웠다"고 회상했다. 그러자 김소영은 "처음 만났을 때도 반말했었나 기억이 안 났다"고 웃음지었다.

김민호 아나운서 역시 "기억 나는 게 있다. 짐을 다 정리하시고 방을 완전히 떠나시기 직전에 저랑 엄주원 아나운서만 남아있었는데 저희 둘이 엘리베이터 앞까지 배웅을 해드렸다"고 떠올렸다.

뒤이어 박지민은 "저도 선배님이 가시는 길에 너무 아쉽고 일단 달려나갔다. 말을 하면 눈물이 날 것 같아서 그냥 부르고 가만히 있었는데 선배님이 미안하다고 하셨다. 그 말에 모든 걸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자 김소영은 "내가 그런 멋진 말을 했냐"고 웃으며 "후배들이 무슨 말을 해야 될지는 모르겠는데 눈으로 많은 감정을 전달하려고 노력하던 모습이 기억난다"고 기억했다.

김소영은 프리 활동을 후회하지 않는다는 기사를 봤다는 말에 "아예 다른 일을 하려고 퇴사하는 거면 찬성인데 프리 아나운서를 하려고 하는 거면 (반대)"라고 조언했다. 이어 "프리랜서로 '라디오스타'를 나올 확률보다 MBC에 있을 때 PD 선배한테 잘 보여서 나갈 확률이 높다"며 "일단 내가 나갔을 때 기사가 나갈 정도는 되어야 한다"고 현실감 있는 조언을 이어갔다.

김민호와 박지민은 현재 MBC에서 프리랜서를 할 수 있는 아나운서가 있냐는 질문을 했다. 이에 김소영은 "'뉴스안하니'를 처음부터 봤다. (김민호의) '깡'을 봤다. 이 친구는 생각이 있구나 했다. 그냥 할 수가 없다. 그래서 그 다음에는 뭘 출까 기대했다. 그런데 '깡' 추고 다시 갑자기 안 하더라. 모두가 무시하면 더 심한 '깡'을 춰야 한다. 기 죽으면 프리 못 한다"고 얘기하기도.

그는 이어 본인 소속사에 추천하고 싶은 아나운서로 박경추 아나운서를 꼽았다. 그는 "니즈가 있다고 생각한다. 아침 방송계의 인재가 부족하다. 프리는 나이와 상관 없다. 수요의 문제이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김소영은 MBC를 퇴사를 한 이유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방송을 하고 싶었던 것도 있고 정말 솔직하게 말하면 남이 나한테 기회를 줘야만 뭘 할 수 있다는 것에 지쳤던 것 같다. 사실 되게 감사한 일이다. 지시해야만 모든 걸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지쳤는데 나가고 보니 나가도 마찬가지더라. 프리는 체질에 맞나를 봐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체질에 대해서는 "체질이 내 속에 숨겨진 경우가 많다. 아나운서국 선배들한테 김소영이 진취적이었냐고 물어보시면 아니라고 하실 가능성이 높다. 내부에 있을 때에는 그거에 순응하는 게 제 체질에 맞다고 생각했었는데 막상 내가 하는 걸 더 좋아했다. 그래서 다행히 후회를 안 하는 거다. 용기 있는 사람인 줄 알았는데 나와 보니 내 인생을 설계를 못 하면 스트레스 받는 거다"고 말했다.

김소영은 "얼마 버냐"는 질문도 받았다. 이에 김소영은 "사실 MBC 월급이 그렇게 많은 지 몰랐다. 행사 한 번 하면 월급만큼 받는다는 말들을 많이 하는데 프리랜서의 월급을 계산할 때 정년까지 하는 MBC 아나운서와 비교하면 생각보다 큰 차이가 안 날 수 있다"고 했고 "(MBC 다닐 당시 연봉과 비교했을 때) 두 배는 당연히 이상이다. MBC 때는 회사에 내 몸만 담으면 되지 않냐. 그런데 사업을 하면 버는 돈반큼 쓰는 돈이 많다. 게다가 다음 달에도 내가 이만큼 벌 수 있냐는 보장도 없다"고 해 눈길을 모았다.

김소영은 또한 재입사 제안이 오면 MBC로 다시 들어올 마음이 있냐는 말에 "못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그 이유에 대해 "사업이나 프리랜서가 중독성은 있다. 하는 만큼, 내가 저지르는 만큼 할 수 있지 않나. 다시 나를 구속하기에는 이미 너무 멀어져버렸다"고 했다.

그는 자신이 운영 중인 책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상진과 책방은 전혀 관련이 없다고. 김소영은 "오상진과 관계 없는 일이다. 지분 1도 없다. 최근에는 알바마저 안 한다. 제가 퇴사하고 제 혼자 힘으로 퇴직금으로 책방을 냈다. 제가 유명하지 않으니까 오상진의 책방으로 기사가 났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내조를 정말 잘 한다. 제가 사업을 할 수 있었던 이유는 내조를 잘 한다. 지분은 일도 없지만 마음의 지분은 조금 있다"며 오상진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