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與, 지도부 총 사퇴…16일 원내대표·내달 2일 당대표 선출(종합2보)

댓글0
김태년 "민심 겸허히 수용…선거결과 책임"
16일까지 7인 비대위 체제로…비대위원장에 3선 도종환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8일 4·7재보궐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했다.

민주당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는 동시에 오는 16일 원내대표 선거에 이어 오는 5월 2일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를 치르기로 했다. 새 원내대표 선출 전까지 비대위원장은 3선 도종환 의원이 맡는다.

김태년 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지도부 총사퇴 입장을 밝히고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고 결과를 책임지겠다. 지도부 총사퇴가 이런 성찰 혁신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지도부)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출을 최대한 앞당겨 실시하겠다.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희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며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뿌리깊은 나무처럼 민주당이 국민에게 사랑 받을 수 있게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최인호 당 수석대변인은 이후 브리핑에서 "철저한 성찰과 혁신을 위해 결단한 지도부 총 사퇴의 진정성을 살리기 위해, 최대한 신속하게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원내대표 선거는 16일 오전 10시에 실시한다. 원내대표 선출까지 유지될 비대위는 민홍철·이학영·도종환 의원과 초선인 신현영·오영환 의원에 이어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박정현 대전대덕구청장 등 총 7인으로 구성됐다. 오 의원은 이번 선거의 청년 민심을 집중적으로 정리하고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다.

비대위원장은 도 의원이 맡기로 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사회·문화·교육 분야의 상임위원장 대표 격으로 가장 적임자라고 판단됐다"며 "16일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맡고 도 의원은 비대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고 말했다.

전당대회 준비위원회는 위원장에 변재일 의원, 부위원장에 전혜숙·박완주 의원 등 총 19명으로 구성됐으며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위원장에 이상민 의원, 부위원장에 김철민·송옥주 의원 등을 선임하기로 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애초 알려진 5월 9일에 전당대회를 개최하는 것에 많은 공감이 있었으나 하루빨리 변화와 혁신, 성찰을 위한 새 지도부를 구성하기 위해 최대한 당겼다. 당헌당규상 가장 신속하게 잡은 날짜가 5월 2일"이라고 설명했다.

혁신 방안에 대해선 "의원들, 당원들과 소통을 전면화할 것"이라며 "(공정과 정의 관련 문제 제기는) 이번 선거에서 저희당이 패배하게 됐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다라는 점에서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의원총회에선 재보궐선거의 원인을 제공한 정당으로서 책임을 다했는지에 대한 성찰해야 한다는 얘기가 있었다. 부동산 대책 관련 견지해야 할 내용 등에 대해 잘 정리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2·4 공급대책은 일관되게, 더욱 강화된 형태로 추진하겠다. 무주택자, 특히 생애 첫 주택구입자, 신혼부부, 청년 등이 서울에서 자기 집을 장만할 수 있는 그런 공급과 규제 완화를 해나갈 것"이라며 "LH투기 사태와 같은 일들은 결코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궐위 상태가 된 최고위원 선출 방안에 대해선 "최고위원 선출은 전당대회에서도 할 수 있고, 중앙위에서도 할 수 있다. 정리되는대로 말씀드릴 것"이라며 "비대위에서 선출방식을 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도부 내 쇄신 방안에 대한 이견 여부에는 "총 사퇴에는 이견이 없었으나 전당대회까지 지금 최고위원이 책임을 질지, 비대위 체제로 다음 전대까지 할 것이냐에 대한 이견은 있었다"고 설명했다. 비대위 구성 근거로는 당헌 27조 등을 들었다.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자의 내곡동 의혹 검증을 계속할지 여부에 대해선 "이번 선거에서 아쉬운 점은 야당 후보 검증이 잘 안됐다는 것이다. 비대위에서 의논하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전당대회를 아예 생략하는 방안에 대해선 "그런 것은 애초부터 논의 자체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최 수석대변인은 "공정과 정의 이런 부분에 민감한 2030세대들이 근본적인 의문을 갖게 했다. 그 의문이 풀리지 않아 저희당에 큰 회초리를 내렸다고 평가한다"며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자세로 돌아가야 한다는 얘기가 많다. 새 지도부가 전면적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대위 첫 회의는) 오늘 중으로 개최될 것"이라며 "늦어도 내일 오전까지는 할 것"이라고 말했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