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종인에 "몽니" "빠져라"던 홍준표의 쿨한 인정 "金 역량 대단했다"

댓글0
보선 野승리 이끈 金에 "감사하다"
헤럴드경제

무소속 홍준표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8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역량이 대단했다"며 "다시 대한민국을 위해 일할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홍 의원은 그간 김 위원장을 "욕심을 낸다", "몽니를 부린다"는 등의 말로 저격했다. 그런 그가 결국 4·7 재보궐선거를 압승으로 이끈 김 위원장에게 ‘쿨’하게 고마움을 표한 것이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비록 노선은 달랐지만 총선 참패 후 혼란스러웠던 당을 수습하고 양대 (서울·부산시장)보궐선거를 승리로 이끈 그분의 역량은 대단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다. 거듭 감사하다"며 "건강에 유의하고 재충전을 한 후 다시 대한민국을 위해 일할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앞서 국민의힘의 재보선 승리가 유력해졌을 때 페이스북에서 "김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두 야권 지도자들께서 참으로 수고하셨다"고 했다.

그는 "출구조사를 보니 탄핵 대선 이후 4년 만에 이겨보는 눈물겨운 승리"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정신 차리고 더 이상 국민들을 핍박하지 말라"고 했다.

헤럴드경제

4.7 재·보궐선거를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나서며 당직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홍 의원은 그간 김 위원장의 저격수였다.

그는 서울시장 보선을 앞두고 야권 단일화가 교착 상태에 빠졌을 때 김 위원장을 향해 "그 좋던 선거 분위기가 서울은 김 위원장의 몽니로 힘들게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또 "단일화 협상에 장애가 되는 김 위원장은 제발 좀 빠져라"라고 말하기도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