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절대 아냐" 서지혜-김정현, 소속사 상담이 불러온 열애설→초고속 부인 [종합]

댓글0
OSEN

배우 서지혜(왼쪽)와 김정현이 열애설을 부인했다. OSEN DB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서지혜와 김정현의 열애설은 불시착으로 초고속 일단락됐다. 이 가운데 김정현은 서지혜의 소속사 문화창고와 전속계약을 논의 중이다.

8일 문화창고 측은 OSEN에 “김정현과 전속계약을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다”고 밝혔다.

현재 오앤엔터테인먼트 소속인 김정현은 내달 계약이 만료된다. 재계약을 하지 않는 것으로 이야기됐으며, 여러 매니지먼트 러브콜 중에서도 현재 문화창고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창고는 배우 전지현, 서지혜, 김소현, 윤지민, 윤지온, 한동호 등이 소속된 매니지먼트다.

OSEN

김정현은 오래 몸담았던 소속사를 나와 새 소속사를 찾던 중 웃지 못할 해프닝을 겪기도 했다. 서지혜와 열애설이 불거진 것.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서지혜와 김정현이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6살 차이가 나는 서지혜와 김정현은 지난해 2월 종영한 tvN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서로에 대한 마음을 키우고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했다.

특히 지인의 말을 빌려 ‘김정현은 서지혜의 여성스러우면서도 센스있는 모습에 반했다’, ‘서지혜는 김정현이 6살 연하지만 세심하면서도 적극적인 모습에 마음을 열었다’고 전했고, 서지혜가 주연을 맡은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 김정현이 특별출연해 러블리한 모습을 연출했다고 열애를 주장했다.

하지만 열애설은 초고속으로 일단락됐다. 서지혜와 김정현 측 모두 열애설을 부인했기 때문이다.

서지혜 측은 OSEN에 “김정현과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다. 배우, 소속사 측 모두 황당해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현 측 역시 “‘사랑의 불시착’에서 호흡을 맞추며 친한 선후배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일 뿐”이라고 열애설을 일축했다.

열애설 일단락 후 또 다른 한 매체는 ‘서지혜와 김정현이 열애를 부인했지만 사랑은 현재 진행형이다. 드라마 종영 후 1년쨰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며 두 사람이 주로 집에서 데이트를 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 역시도 사실이 아니었다. 김정현이 FA가 되면서 서지혜와 상담을 했고, 코로나19 시국이기에 많은 사람이 모일 수 없어 집에서 만나 의논을 한 것. 두 사람을 향해 제기된 두 번째 열애 의혹도 이처럼 초고속으로 일단락됐다.

한편, 서지혜는 김지운 갑독의 애플TV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 ‘미스터 로빈’(가제)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 중이다. 김정현은 지난 2월 종영한 tvN ‘철인왕후’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